2019-06-25 16:59 (화)
우형찬 시의원, “국제선 타 공항 이전시 재정지원”…서울시 조례 개정 할 것
상태바
우형찬 시의원, “국제선 타 공항 이전시 재정지원”…서울시 조례 개정 할 것
  • 백영대 기자
  • 승인 2019.03.21 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제선 이전으로 소음피해 최소화…김포공항 주변의 친환경·공존 위한 정책개발 필요
우형찬 시의원

[KNS뉴스통신=백영대 기자] 서울시의회가 정부와 한국공항공사에 소음피해지역과 고도제한구역의 발전을 위한 마스터플랜과 현실성 있는 경제 활성화 대책을 내놓을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서울시의회 교통위원회 우형찬 의원(더불어민주당, 양천3)은 “서울특별시 김포공항 활성화 지원 조례”가 양천·구로·금천 등 서울서남권 시민들의 항공기 소음피해를 가중시킬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서울시민들이 아닌 항공사업자 등 일부사업자들만 경제적 이익을 볼 수 있어 4월 15일에 시작되는 서울특별시의회 제286회 임시회에서 해당 조례를 개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우 의원은 항공기 소음피해지역 주민들과 고도제한구역(강서구의 경우 토지의 97.3%가 고도제한 규제) 주민들이 침해당해왔던 환경권 및 재산권을 회복하기 위해서라도 국제선 이전과 김포공항 및 공항주변의 친환경·공존을 위한 정책개발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우형찬 의원은 “현행 조례에는 항공운송사업자 및 공항활성화 사업에 대한 재정지원 대책은 마련돼 있으나 소음피해 지역 주민과 고도제한구역 지역주민에 대한 대책은 빠져있고, 최근 미세먼지에 따른 국민 건강이 우려된다”며, “항공운송사업자 등에게 소음피해 지역 활성화 방안, 김포공항 주변의 대기질 측정 및 정보공개 의무화를 통해 김포공항 주변을 포함한 소음피해 지역의 활성화와 고도제한 완화, 그리고 건강권 확보 방안 마련도 필요한 상황”이라고 주장했다.

특히, 우 의원은 “서울시의회는 이미 국제선 이전 촉구 결의안을 내놓는 등 그간 끊임없이 정부와 한국공항공사를 상대로 싸워왔지만, 정부와 한국공항공사는 답변 한 번 하지 않았다”며, “한국공항공사는 소음피해지역 주민들에게 줄 151억 원을 항공사들에게 인센티브로 지급했을 뿐만 아니라 공사 수익을 자신들의 성과급으로 돌리기에 급급했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이에 우형찬 의원은 정부와 한국공항공사는 항공기 소음피해지역과 고도제한구역의 발전을 위한 마스터플랜과 현실성 있는 경제 활성화 대책을 내놓을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우 의원은 “현행 조례상 ‘국제항공노선 신규개설’시 재정지원을 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을 ‘국제항공노선 타공항 이전’시 재정지원을 하는 것으로 조례를 개정해 국제선 이전을 해 소음피해를 최소화 하겠다”며, “아울러 소음피해지역 주민들과 김포공항 주변 주민들에게 공항 내 일자리 창출 등 실질적 경제 활성화를 지원할 수 있는 조례로 개정하겠다”고 피력했다.

끝으로 우형찬 의원은 “좀 더 세부적인 사항은 전문가들의 자문을 구해 조례 개정안을 구체화하고, 4월 15일부터 열리는 서울시의회 임시회를 통해 마련된 조례 개정안을 통과시키겠다”고 밝혔다.

백영대 기자 kanon333@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