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2 23:05 (수)
2월 국내건설수주액 9조 1904억 원 ... 전년 동월대비 80.4% 증가
상태바
2월 국내건설수주액 9조 1904억 원 ... 전년 동월대비 80.4% 증가
  • 김덕녕 기자
  • 승인 2012.04.09 12: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NS뉴스통신=김덕녕 기자] 대한건설협회(회장 최삼규)에서 조사·발표한 국내건설수주동향조사에 따르면, 2월 국내건설공사 수주액은 9조 1,904억 원으로 집계되어 전년 동월대비 80.4%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월 국내건설수주액을 발주부문별, 공종별로 살펴보면, 공공부문수주는 2조 5,991억 원으로 전년 동월대비 36.7% 증가했다. 공종별로는 토목공사가 한국서부발전의 태안화력발전소 9,10호기, LH공사의 청라국제도시 남층송전선로 지중화 공사 등 대형 발전·송전설비공사 발주가 이어진데 전년 동월대비 33.9% 증가했다.

공공건축은 한국농어촌공사와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 등 공공기관 지방이전에 따른 사옥건설과 인천간석지구에서 아파트 발주가 이어진데다 전년 동월 주거용 및 비주거용 건축의 극심한 동반부진에 따른 기저효과로 전체적으로 전년 동월대비 51.9% 증가했다.

민간부문 수주액은 6조 5,913억 원으로 전년 동월대비 106.3% 증가했다. 공종별로는 토목이 동두천 복합화력 1,2호기, 삼성토탈의 아로마틱스 프로젝트 등 대형 발전 및 플렌트설치관련 공사발주와 토지조성 공사의 호조로 425.9%의 큰 폭의 증가율을 기록하며 2월 건설수주 증가세를 견인했고, 건축도 청주, 울산, 군산지역에서 아파트 공급이 이어지며 주거용건축이 5개월 연속 전년 동월대비 증가세를 이어가고, 업무용 빌딩, 학교시설, 공장 등 비주거용건축도 2개월 연속 증가하는 등 동반호조를 보임에 따라 전체적으로 전년 동월대비 32.5%의 견조한 증가세를 유지했다.

대한건설협회는 올 1∼2월 연초의 수주호조는 지난해부터 부각된 전력난 해소를 위해 S-파워 복합발전, 당진화력, 태안화력, 동두천 복합화력 등 대형 발전시설 건설공사가 서둘러 발주된데 기인한 것으로 소수의 대형공사가 증가세를 주도했으며, 1∼2월 수주동향만으로 건설 경기 회복 여부를 판단하기에는 아직 불투명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김덕녕 기자 kdn@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