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더블
“고령층 사회복지사 등 대인서비스 일자리 1% 늘면 자동화 4% 줄어”파이터치연구원, OECD 국가 2011-2017년 데이터 활용 최초 실증분석 결과 발표
유한나 선임연구원

[KNS뉴스통신=김관일 기자] 고령층의 사회복지사 등 대인서비스 일자리가 늘어나면 자동화가 오히려 줄여든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재)파이터치연구원(원장 라정주)은 12일 연구보고서 ‘자동화와 고령층 일자리’를 발표했다. 유한나 선임연구원은 OECD 25개 국가들의 연도별(2011-2017년) 패널자료를 사용해 고령화의 자동화 촉진 효과를 직무유형별로 실증 분석했다.

유 선임연구원은 고령층의 대인서비스 비중이 OECD 국가들의 25% 수준일 때 고령화 지표 1% 증가시 자동화 지표가 0.1% 늘어나지만 대인서비스 비중이 75% 수준일 때는 고령화 지표 1% 증가시 자동화 지표가 0.83% 감소한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대인서비스 분야의 직업으로는 반려견 도우미, 사회복지사 등이다.

이러한 결과를 우리나라에 적용하면 고령층의 대인서비스 비중이 1% 늘어나면 일자리 자동화는 4% 감소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유 선임연구원은 “고령층의 반복적 육체 노동 비중이 OECD 국가들의 25% 수준일 때 고령화 지표 1% 증가시 자동화 지표가 1.18% 감소하지만, 반복적 육체노동 비중이 75% 수준일 때는 고령화 지표 1% 증가시 자동화 지표가 0.06% 증가한다”고 밝혔다. 반복적 육체노동 직업으로는 청소, 경비 등을 들 수 있다.

이러한 결과를 우리나라에 적용할 경우 고령층의 반복적 육체노동 비중이 1% 증가시 일자리 자동화는 4% 증가한다.

유 선임연구원은 이와 함께 분석된 실증분석 결과를 바탕으로 고령층에 적합한 직업예시를 제시하기도 했다.

대인서비스 비중에 따른 고령화와 자동화 관계.<자료=파이터치연구원>

유 선임연구원은 “우리나라 고령층은 자동화되기 쉬운 반복적 육체노동(46.7%)에 상당수 종사하는 반면 자동화되기 어려운 대인서비스에는 22.1%만 종사하는 취약한 구조를 가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에 따라 고령층의 특성이 반영된 대인서비스 분야의 교육 프로그램 활성화와 고령자들이 기존 일자리 정보시스템에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시스템 통합 및 적극적인 홍보가 절실하다고 제언했다.

이와 함께 고령자 무릎의 무리를 줄이기 위해 바닥을 나무로 교체하거나 확대경을 구비하는 등 고령층이 종사하는 분야의 근로환경 개선이 요구된다고 덧붙였다.

김관일 기자  ki21@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김관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인터뷰] 최정애 종합채널 CBM쿡 대표-전통 음식 명인…음식으로 국위 선양까지[인터뷰] 최정애 종합채널 CBM쿡 대표-전통 음식 명인…음식으로 국위 선양까지
[인터뷰] 치협 김철수 협회장에게 듣는 ' 대한치과의사협회 중점 추진정책'[인터뷰] 치협 김철수 협회장에게 듣는 ' 대한치과의사협회 중점 추진정책'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