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더블
민주당 전남도당, 전두환씨 엄단 및 역사왜곡처벌법 제정 촉구선출직 공직자, 당원 등 30여 명 참여

[KNS뉴스통신=윤광제 기자] 더불어민주당 전남도당(위원장 서삼석)은 11일 광주지방법원 앞에서 고 조비오 신부에 대한 사자(死者) 명예훼손 혐의로 재판정에 출두한 전두환 전 대통령 엄단 및 5.18역사왜곡특별법 제정 등을 요구하는 피켓시위를 벌였다.

이날 시위에는 도당 김갑봉 사무처장·이경윤 정무조정실장을 비롯한 당직자와 최병용·윤명희 도의원, 김경미 보성군의원, 김보미 강진군의원을 비롯한 선출직 공직자, 하혜순 여성국장과 여성당원 등 핵심당원 30여 명이 참석했다.

전남도당 당직자와 당원들은 이날 오전 11시께부터 ‘5.18학살수괴 전두환을 엄단하라’는 현수막과 5.18역사왜곡특별법 제정 촉구 피켓 등을 들고 전씨가 입장한 광주지법 후문에서 5.18전남시국회의 소속 시민·사회단체 및 일반 시·도민과 함께 규탄시위를 벌였다.

김갑봉 사무처장은 “오늘은 법정에 선 전두환씨가 광주시민과 5.18 피해자들에게 사과할 사실상 마지막 기회라고 생각했지만 그는 공소사실을 부인하고 사과조차 없었다”며 “재판을 통해 전씨를 엄정하게 단죄해야 한다”고 말했다.

윤광제 기자  ygj700@daum.net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윤광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동행] 지란지교(芝蘭之交)를 꿈꾸며 첫 힐링트레킹![동행] 지란지교(芝蘭之交)를 꿈꾸며 첫 힐링트레킹!
[인터뷰] 박병종 ‘영조의 환생’ 행사집행위원장 "위민 정신은 영원히 지켜져야 할 가치"[인터뷰] 박병종 ‘영조의 환생’ 행사집행위원장 "위민 정신은 영원히 지켜져야 할 가치"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