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0 21:08 (화)
제25대 수협중앙회장에 임준택 전 대형선망수협 조합장 당선
상태바
제25대 수협중앙회장에 임준택 전 대형선망수협 조합장 당선
  • 김도현 기자
  • 승인 2019.02.22 14: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NS뉴스통신=김도현 기자] 제25대 수협중앙회 회장에 임준택 전 대형선망수협 조합장이 선출됐다.

김임권 현 중앙회장에 이어 임준택 조합장이 차기 중앙회장을 맡으면서, 대형선망수협은 내리 중앙회장을 배출하게 됐다.

수협중앙회는 22일 수협중앙회장 선거에서 임준택 조합장이 전국 조합장 92명중 54명의 지지를 받아 당선됐다고 밝혔다.

임 당선자는 내달 말부터 임기를 시작하고, 4년간 단임 명예직으로 수협중앙회를 이끈다.

이날 오전 11시 수협중앙회에서 열린 수협중앙회장 선거는 김진태 후보자(부안수협 조합장), 임준택 후보자(대형선망수협 조합장), 임추성 후보자(후포수협 조합장)이 나와 전경을 발표하고 전국 조합장 92명이 투표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투표 결과 임준택 후보자(기호1번)가 36표, 김진태 후보자(기호2번)가 24표, 임추성 후보자(기호3번)가 32표를 얻었다.

수협중앙회는 1차 선거에서 과반수 득표자가 나오지 않을 경우 최고득표자와 차순위 득표자를 대상으로 결선투표를 진행하고 그 중 다수득표자를 당선인으로 한다는 수협중앙회정관 임원선거규정에 따라 임준택 후보자와 임추성 후보자를 대상으로 결선투표를 진행했다.

그 결과 임준택 후보자가 54표를 얻어 회장으로 당선됐다.

임 당선자는 대형선망수협조합장 출신으로 이번 선거에서 ‘더(The) 강한 수협! 더(More) 돈 되는 수산!’을 내걸고 ▲수산업 혁신으로 일류 수산 산업 만들기 ▲회원조합의 상호금융 자산 100조원 만들기 ▲수협은행을 협동조합 수익센터로 만들기 ▲실천을 위한 수산네트워크 강화하기 등을 공약으로 제시했다.

임 당선자는 "어민·조합·중앙회 모두 잘 살아가는 환경을 만들어가겠다"며 "수산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도현 기자 kns@kns.tv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