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2 23:21 (화)
설인아 화제 속 달려온 아주머니들의 일화 눈길... "벗고 있었는데 당황했다"
상태바
설인아 화제 속 달려온 아주머니들의 일화 눈길... "벗고 있었는데 당황했다"
  • 서미영 기자
  • 승인 2019.01.19 1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방송화면 캡쳐)

[KNS뉴스통신=서미영 기자] 설인아가 목욕탕에서 팬을 만나 당황한 일화를 공개한 것이 새삼 화제다.

설인아는 KBS1 일일드라마 ‘내일도 맑음’ 출연 후 대중적 인지도를 쌓았다. 이와 관련해 목욕탕에서 난데없는 팬미팅을 진행한 설인아의 에피소드가 주목받고 있다.

설인아는 지난 15일 방송된 JTBC ‘날 보러와요’에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MC 김구라는 “드라마 출연 이후 높아진 인기를 실감하는가?”라고 물었다. 설인아는 대중목욕탕에서 아줌마 팬들에 둘러싸였던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설인아는 “평소에 엄마와 함께 대중탕을 자주 가는 편이다. 엄마가 갑자기 ‘너 하늬처럼 하고 가지마’라고 하더라. 극중 이름이 하늬였는데 포니테일을 주로 했다. 그래서 수건으로 얼굴을 가리고 목욕탕에 들어갔다”고 말했다. 

설인아는 “그런데 내가 ‘엄마’라고 부르자마자 아줌마분들이 날 알아보셨다. 목소리가 워낙 독특하기 때문이다”고 덧붙였다. 설인아는 “목욕탕이라 발가벗고 있는데 막 달려오셔서 당황한 적 있다”고 밝혔다. 

한편 19일 주요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에 '설인아'가 올랐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기사는 KNS뉴스통신 고유 콘텐츠입니다. 제휴 계약 없이 본지 기사를 상습 도용 중인 일부 언론사의 경우, 재차 도용시 법적 조치를 취할 것임을 사전 고지하는 바입니다

서미영 기자 ent2@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