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17 23:05 (월)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정호근 의대생 아들, "父 직업 무당, 원망해...지금은 아름다운 직업이라 생각"
상태바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정호근 의대생 아들, "父 직업 무당, 원망해...지금은 아름다운 직업이라 생각"
  • 황인성 기자
  • 승인 2019.01.13 0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NS뉴스통신=황인성 기자] '사람이 좋다' 정호근의 아들이 아버지에 대한 솔직한 심경을 드러내 화제다.

최근 방송된 MBC 교양프로그램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이하 '사람이 좋다')에는 연기자에서 무속인으로 변신한 정호근이 출연해 시청자들의 이목을 사로잡았다.

52세 정호근은 내림굿을 받고 무속인으로 변했다. 어느덧 4년차 무속인이 된 정호근. 어느덧 4년차 무당이 됐다. 

한때 아버지 정호근을 원망했다던 아들. 현재 미국 의대에 다니고 있는 아들은 "여름에 한국에 가봤다.마음이 바뀌었다. 사람들 한 명씩 봐주시고 인생을 더 나아가게 도와주신다는 게 멋있다고 생각했다. 아름답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미숙아로 태어나 이제 16세가 된 정호근의 딸 정수원 씨는 "아빠는 영웅이다. 우리 가족에게 힘을 주니까. 공부를 더 열심히 하게 해주니까. 영웅이다"라고 말해 시청자들의 시선을 모았다.

황인성 기자 ent1@kns.tv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