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법원/검찰/경찰 더블
현직 총경 “경찰 승진 인사, 공정한지 강한 의문”…내부망 게시 왜?

[KNS뉴스통신=윤광제 기자] 현직 총경이 경찰의 승진인사가 과연 공정한 것인지 강한 의문이 든다는 글을 내부 전산망에 게시하며 공개적으로 문제를 제기하고 나섰다.

박창호 경찰청 성폭력대책과장은 11일 '경찰 승진제도 개선에 대한 제언' 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고, 경찰청장은 인사철마다 '외부 청탁하지 말라'고 지시하지만 승진 결과를 보면 지시와는 거리가 먼 것 아닌가 하는 강한 의문이 들었다고 비판했다.

박 과장은 승진 인사는 일과 함께 가야하고 그렇지 않다면 직원들이 외부 영향력에 눈을 돌리게 될 것이라고 지적하며, 지난해 1년 내내 여성 대상 범죄 대응에 앞장섰던 부서에 보상을 주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박 과장은 지난해 성폭력대책과장으로서, 주로 여성이 피해자인 성폭력범죄와 관련한 수사와 대책 마련 등의 업무를 총괄했다.

박 과장은 심사위원회를 거쳐야 하는 현행 심사승진 제도의 투명성을 강화하기 위해 다양한 직급의 심사위원·참관단 참여가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박 과장은 지난해 말 발표된 경무관 승진 대상에서 탈락했고, 다음주 14일에 경기 오산경찰서장 부임하는 것으로 오늘 전보 발령됐다.

지난해 11월에는 치안감 승진에서 누락된 송무빈 전 경무관이 언론을 통해 경찰 인사시스템에 관한 불만을 공개적으로 제기했다.

윤광제 기자  ygj700@daum.net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윤광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인터뷰] 최정애 종합채널 CBM쿡 대표-전통 음식 명인…음식으로 국위 선양까지[인터뷰] 최정애 종합채널 CBM쿡 대표-전통 음식 명인…음식으로 국위 선양까지
[인터뷰] 치협 김철수 협회장에게 듣는 ' 대한치과의사협회 중점 추진정책'[인터뷰] 치협 김철수 협회장에게 듣는 ' 대한치과의사협회 중점 추진정책'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