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5 22:46 (토)
지난해 상장사 주식액면변경 전년대비 11.4% 감소
상태바
지난해 상장사 주식액면변경 전년대비 11.4% 감소
  • 신동엽 기자
  • 승인 2019.01.08 1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액면분할 30사, 액면병합 9사로 총 39사


[KNS뉴스통신=신동엽 기자] 8일 한국예탁결제원이 지난해 상장법인 중 액면변경회사는 삼성전자 등 총 39개사로 지난해 44개사 대비 약 11.4% 감소했고 시장별로는 유가증권시장이 15개사로 지난해 17개사 대비 11.8% 감소, 코스닥시장은 24개사로 지난해 27개사 보다 11.1% 감소했다고 전했다.

액면변경 유형은 주당 거래가격을 낮춰 개인 투자자도 쉽게 매매하기 위해 주식거래의 유동성 증가 등의 이유로 30개사가 액면분할을 실시했으며, 주당 거래가격을 높여 액면증액을 통한 기업이미지 제고 등을 위해 9개사가 액면병합을 실시했다.

연도별 액면변경현황 (단위 : 사, %). <사진=한국예탁결재원>

액면분할 유형별로 보면 1주당 액면금액을 500원에서 100원으로 분할한 회사가 11개사로 36.7%를 차지하며 가장 많았다. 그 밖에 5000원을 1000원으로 분할한 회사는 9개사, 5000원을 500원으로 분할한 4개사 등으로 나타났다.

한편 액면병합 유형은 100원짜리를 합쳐 500원으로 병합한 6개사가 가장 많이 집계됐다.

액면금액은 500원이 주종으로 유가증권시장 46.9%, 코스닥시장 82.3% 차지했다. 지난해 12월말 기준으로, 증권시장에는 1주당 100원에서 5000원 등 6종류의 액면금액과 무액면주식이 유통되고 있다.

시장별 액면금액은 유가증권시장이 366개사의 500원 종목이 가장 많은 46.9%으로 나타났으며 이어 5000원 종목이 36.6%가 뒤를 이었다. 코스닥시장은 1089개사의 500원 82.3%으로 가장 많이 차지했고 100원 11.9%를 이었다. 한편 무액면주식은 1.5%으로 나타났다.

한국예탁결제원 관계자는 "투자자 입장에서는 시장에 다양한 액면금액의 주식이 유통되어 주가의 단순비교가 어려우므로 투자 시 세심한 주의가 요망된다"고 전했다.

신동엽 기자 eastshings@gmail.com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