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27 14:56 (목)
야 4당, '대통령집무실 광화문 이전 무산' 비판…"사과해야"
상태바
야 4당, '대통령집무실 광화문 이전 무산' 비판…"사과해야"
  • 윤광제 기자
  • 승인 2019.01.06 04: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홍준 광화문 대통령 시대 위원회 자문위원.

[KNS뉴스통신=윤광제 기자] 야 4당은 문재인 대통령이 대선후보 시절 내놓은 '광화문 대통령 시대' 공약이 사실상 백지화된 데 대해 한목소리로 비판했다.

특히 자유한국당과 민주평화당 등 일부 야당은 문재인 대통령의 직접 사과를 요구했다.

청와대는 4일 유홍준 광화문 대통령 시대 위원회 자문위원 등 전문가들이 역사성, 보안, 비용 등을 종합 검토한 결과를 문 대통령에게 보고했다고 설명하고 '대통령집무실 광화문 이전' 공약 이행이 보류됐다고 알렸다.

자유한국당 이양수 원내대변인은 5일 논평에서 "국민과 소통하지 않는 대통령이 청와대집무실 광화문 이전 약속을 파기한 것은 당연한 수순"이라며 "대선 영업이 끝난 지 한참인데, 메뉴판 수거가 국민 눈치 보느라 조금 오래 걸렸을 뿐"이라고 꼬집었다.

바른미래당 김정화 대변인도 논평에서 "'말만 번지르르' 정권이 아닐 수 없다. 문재인정부의 공약은 선거 때만 말이 되는 공약인가"라며 "현실성 없는 거짓 공약으로 국민을 우롱한 문재인정부는 국민께 사죄해야 한다"고 말했다.

민주평화당 김정현 대변인은 논평에서 "대선 공약을 못 지키게 됐으면 대통령이 국민께 경위를 직접 설명하고 사과하는 게 옳다"고 짚고 "이 공약은 다른 공약과 달리 국민과 소통하겠다는 대통령 후보의 의지가 담긴 것"이라고 근거를 밝혔다.

정의당 정호진 대변인은 "대선 당시 문 대통령의 1호 공약인 '광화문 대통령'이 사실상 실현 불가라는 '공약(空約)' 판정이 내려져 20개월 만에 허무하게 사라졌다"며 "국민은 면밀한 검토 없이 제시된 '공약(空約)'에 속이 쓰리다"고 지적했다.

윤광제 기자 ygj700@daum.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