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더블
한국·바른미래 “정부·여당, 신재민 고발 철회하고 청문회 수용하라” 촉구
바른미래당 김수민 원내대변인.

[KNS뉴스통신=윤광제 기자]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이 주장한 ‘청와대의 적자국채 발행 강요’ 의혹 등에 대한 진실규명이 필요하다며 국회 차원의 청문회 개최 등을 거듭 촉구했다.

또 기획재정부가 신 전 사무관을 고발한 것은 공익제보자에 대한 겁박이라며 고발 철회를 한목소리로 요구했다.

자유한국당 윤영석 수석대변인은 5일 논평에서 “신 전 사무관이 밝힌 '적자국채 발행 외압' 제보가 사실이라면 국익을 도외시한 기재부와 청와대의 과오는 용서받을 수 없는 중대한 사안”이라며 “신적폐·반국가적 국정농단에 대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말했다.

윤 수석대변인은 “문재인 정부는 양심적 공익제보를 한 신 전 사무관을 검찰에 고발했다”면서 “즉시 신 전 사무관에 대한 고발을 철회하고, 제보에 대한 철저한 진실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서두르기 바란다”고 요구했다.

바른미래당 김수민 원내대변인은 논평에서 “이미 국채 발행과 인사개입에 관한 청와대의 압박 의혹은 국민적 의혹이 된 이상 반드시 풀고 가야 한다”며 “국회 차원의 청문회 개최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김수민 원내대변인은 또 “정부·여당이 자신들의 치부를 감추기 위해 공익제보자 보호라는 대선 공약과는 상반되는 궤변을 늘어놓고 온갖 수단을 동원해 신 전 사무관을 핍박하려 들고 있다”면서 “기재부는 신 전 사무관에 대한 고발을 철회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윤광제 기자  ygj700@daum.net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윤광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인터뷰] 2019 유망 벤처기업 - BJT 김한주 대표[인터뷰] 2019 유망 벤처기업 - BJT 김한주 대표
[신년 인터뷰] 송재복 (사)유네스코 전주음식창의도시 시민네트워크 대표를 만나다[신년 인터뷰] 송재복 (사)유네스코 전주음식창의도시 시민네트워크 대표를 만나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