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5 22:46 (토)
부산시, 어린이보호구역 개선사업 분야 최우수 기관 선정
상태바
부산시, 어린이보호구역 개선사업 분야 최우수 기관 선정
  • 신동엽 기자
  • 승인 2019.01.04 23: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2년간 부산시 어린이보호구역 내 어린이 교통사망사건 0건 달성
'부산형 스쿨존 안전환경 표준모델' 개발·육성 계획
부산시청 청사 전경.<사진=KNS뉴스통신DB>

[KNS뉴스통신=신동엽 기자] 4일 부산시(시장 오거돈)는 행정안전부 주관 ‘2018년 지역교통안전환경개선사업 추진 우수 지자체 평가’에서 어린이보호구역 개선사업 분야 ‘최우수 기관’으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이번 평가는 전국 지자체를 대상으로 ▲사업계획수립의 적정성 ▲사업관리 및 사후성과에 대한 세부사항 평가 ▲시·도의 교통사고 사망자 감소 ▲지역안전지수 개선 노력도를 종합 평가한 결과이다.

부산시는 어린이 통학 안전에 대한 시민 불안감 해소를 위해 ‘스쿨존 내 어린이 교통사망사고 Zero!’를 목표로 대책을 수립·추진하여 왔다.|

먼저, 경찰청·교육청·도로교통공단 등 관계기관과 협업체계를 구축해 어린이보호구역 개선사업, 초등학교 주변 보도 및 보행로 설치, 과속사고 발생 우려지역에 ‘과속경보표지판 및 이동식 단속장비 부스’ 설치 등을 추진하였다.

또한 교통약자 우선 교통안전문화 정착을 위한 ‘어린이 교통안전교육장 운영’, ‘보호구역 내 보행신호시간 연장’, ‘TBN 공익캠페인 전개’ 와 보호구역 내 공사장 및 사고발생 보호구역 민관합동 점검 등을 실시했다.

특히 어린이 교통사고 예방 및 어린이 교통안전에 대한 지역사회 관심 제고를 위해 전국 최초로 민·관·학 협업 '노란전신주'사업을 추진했으며 그 결과 최근 2년간 부산 어린이보호구역 내 어린이 교통사망사고 0건으로 어린이보호구역 개선 최우수 기관으로 선정됐다. 

부산시는 올해 안전한 어린이 통학환경 조성을 위하여 지역 여건 및 어린이 보행특성을 반영한 '부산형 스쿨존 안전환경 표준모델'을 개발·육성할 계획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어린이 안전 통학로 조성은 민선 7기 시정이 지향하는 사람·안전중심 보행환경 조성의 최우선 실행과제이며, 이를 위해 등하교시간 보행자와 자동차가 혼재된 스쿨존을 아이들이 자유롭게 보행할 수 있는 공간으로 혁신적으로 개선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신동엽 기자 eastshings@gmail.com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