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치일반 더블
나경원 "靑, 왜 김태우 명예훼손으로 고발 않느냐"나 "靑 고발, 직권남용‧직무유기 두 축으로 진행"
임종석 "검찰로부터 김태우 관련 통보 받고 즉시 업무에서 배제"
YTN 자료화면 캡처

[KNS뉴스통신=박정민 기자] 나경원 원내대표가 31일 청와대 임종석 비서실장을 향해 김태우 전 특별감찰반 수사관의 잇따른 폭로와 관련해 "김태우(전 수사관)의 말이 전부 다 거짓말이라고 하면서 왜 청와대는 명예훼손으로 고발하지 않느냐"고 따져 물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윈회 청와대 특별감찰발 관련 질의에서 이 같이 묻고, 임 실장이 '고발해 둔 상태'라고 하자 "명예훼손으로 고발한 것이 아니라 직무상 기밀누설로 고발한 것이다. 명예훼손으로 고발하면 사실이 밝혀질까 두려운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나 원내대표는 "청와대가 명예훼손으로 고발하지 않는 사유를 국민들은 다 알고 있다. 국민들은 바보가 아니다"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이어 "문 대통령이 이번 사안에 대해서 유감 표시한 적 있느냐"고 따졌고 임종석 실장은 "유감을 표시해야될 상황으로 보이지는 않는다"고 일축했다. 그러자 나 원내대표는 과거 국무총리실 민간인 사찰과 관련해 문 대통령이 과거 '탄핵감'이라고 발언했다고 주장했다.

나 원내대표는 "여러 정황으로 미뤄볼 때 민간인 사찰을 했다"며 해당 사건과 관련 "(청와대 고발을) 직권남용(민간인 사찰), 직무유기 두 축으로 진행해야 한다고 거듭 주장했다.

한편, 임종석 비서실장은 김태우 전 수사관과 관련해 "저희가 심각하게 본 것은 (김 전 수사관이) 본인과 유착 관계에 있는 건설업자가 뇌물 수수로 조사를 받고 있는 그 시점에 검찰청 특수수사과에 가서 관련 자료를 요구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것을 마치 청와대 관심 사건인 것처럼 위장해서 이 사건에 개입하려 했다"며 "청와대는 검찰청 특수수사과로부터 관련 통보를 받고 즉시 업무에서 배제했다"고 해명했다.

박정민 기자  passion@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박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인터뷰] 최정애 종합채널 CBM쿡 대표-전통 음식 명인…음식으로 국위 선양까지[인터뷰] 최정애 종합채널 CBM쿡 대표-전통 음식 명인…음식으로 국위 선양까지
[인터뷰] 치협 김철수 협회장에게 듣는 ' 대한치과의사협회 중점 추진정책'[인터뷰] 치협 김철수 협회장에게 듣는 ' 대한치과의사협회 중점 추진정책'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