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2 22:14 (화)
컬처코리아‧주니어 앰배서더, 메이커 문화 확산 사업 마무리
상태바
컬처코리아‧주니어 앰배서더, 메이커 문화 확산 사업 마무리
  • 김경선 기자
  • 승인 2018.12.20 1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 40여 개국과 문화•기술•과학 분야 국제교류 프로그램 운영

[KNS뉴스통신=김경선 기자] 컬처코리아(대표 송은하)는 지난 9월부터 12월까지 약 4개월간 국내 메이커 문화 확산을 위해 추진했던 ‘메이커 앰배서더 스쿨 & 페스티벌’ 프로그램을 성공리에 마무리했다고 밝혔다.

40여 개국과 함께 다양한 분야의 문화교류 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주니어 앰배서더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진행된 ‘메이커 앰배서더 스쿨 & 페스티벌’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맞는 창의적 인재 양성과 메이커 문화 조성을 위해 추진됐다. 미국, 독일 등 10여 개국이 참여했으며, 중소벤처기업부와 한국과학창의재단이 후원했다.

‘메이커 앰배서더 스쿨 & 페스티벌’은 모든 세계의 다양한 메이커 문화를 공유하고 체험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프로그램은 국내 최초 메이커 기반 국제 교류프로그램으로 진행된 이번 사업은 국내 중•고등학교를 대상으로 추진된 ‘메이커 앰배서더 스쿨’과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메이커 앰배서더 페스티벌’로 구성됐다.

특히 선진 10개국의 전문가와 각 국가의 발전된 과학 및 메이커 문화를 공유하는 프로그램이 가장 긍정적인 반응을 얻었다. 이는 세계의 공동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방안으로 국제교류를 할 기반을 조성했다는 측면에서, 전문가들로부터도 의미 있는 평가를 받기도 했다.

이와 함께 프로그램 참가자들은 선진 국가 및 국내의 메이커 관련 IT 전문가, 예술가들과 함께 심화 워크숍을 하는 기회를 가졌다. 특히 전문가와 코딩, 3D 프린팅, AI, 블록체인, 융합 아트 등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는 다양한 기술을 체험하며, 향후 진행될 메이커 앰배서더 프로그램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알렉산더 레너(Alexander Renner) 주한독일대사관 과학기술담당관은 “다른 국가들과 마찬가지로 독일도 디지털화, 자동화, 고령화, 지구온난화 등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디지털 경제, 노동의 미래, 친환경 기술, 헬스케어, AI 자동차 개발과 연구 문화를 조성하고 있다”며, “세계 공통의 문제를 고민해야 한다는 점에서 이번 메이커 엠베서더 스쿨 & 페스티벌과 같은 메이커 교육과 국제교류 기반을 만들 기회가 중요하다”고 전했다.

한편, 컬처코리아는 2018년도 주니어 앰배서더 사업 외에도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한 ‘평창문화올림픽 1학교 1국가 문화교류’,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BIFAN)의 ‘Best of Asia’ 문화교류 프로그램 등을 진행한 바 있다. 또한, 해외 정부 기관과 함께 학교로 찾아가는 ‘드리밍 앰배서더 스쿨’, 국가별 주니어 앰배서더를 양성하는 인턴십 프로그램, 문화교류 촉진을 위한 세계 문화체험 워크숍과 페스티벌을 운영했다.

컬처코리아는 2019년도에 국내외 40개국 정부 기관과 문화•예술•과학•IT•경제•환경 등 다양한 분야의 국제교류 프로그램을 진행할 예정이다.

김경선 기자 Kksun@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