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승원 광명시장, 안현초 6학년과 ‘진로 탐색’ 소통 가져....'시장' 직업 강의
상태바
박승원 광명시장, 안현초 6학년과 ‘진로 탐색’ 소통 가져....'시장' 직업 강의
  • 송인호 기자
  • 승인 2018.12.19 2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생이 실제 시장이 되어보는 ‘정책 토론’ 큰 호응

[KNS뉴스통신=송인호 기자]박승원 광명시장은 19일 안현초등학교의 진로 탐색의 날에 참여해 6학년 학생을 대상으로 진로 강의를 진행했다.

이날 박 시장은 오전 10시부터 30분간 안현초 시청각실에서 6학년 학생 184명을 대상으로 시장을 하며 겪은 다양한 경험을 공유하고, 궁금증에 답하며 허심탄회하게 소통했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19일 오전 안현초 6학년과 진로탐색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사진=광명시 제공>

이어 학생들이 직접 시장이 되어 정책 결정 과정에 참여해 볼 수 있는 토론시간도 마련해 실질적인 진로 설계를 도왔다.

이 자리에 참여한 한 학생은 박 시장에게 “시장이 되려면 어떤 마음가짐이 있어야 하는지 궁금하다”라고 물었고, 박 시장은 “시민들이 행복하도록 올바른 결정을 하고, 세상을 바라보는 지혜와 자기생각을 표현할 수 있는 용기가 필요하다”며 “학생들도 삶의 과정에서 많은 경험을 쌓길 바란다”고 답변했다.

이 외에 시장이 된 동기와 하루 일과, 되는 과정 등 여러 질문과 답변이 오고갔다.

이어 진행된 ‘즐거운 학교, 재밌는 학교’ 정책에 대해 박시장과 학생들이 의견을 나누는 정책토론에서 박 시장은 “시장은 학생들이 안전하게 배우고 꿈을 꿀 수 있도록 환경을 만들어 주는 사람”이라며 “여러분들이 생각하는 즐거운 학교, 재밌는 학교에 대해 다양한 의견을 주면 실제 정책에 적극 반영하겠다”고 했다.

이에 학생들은 화목하고 원하는 활동을 자유롭게 할 수 있는 학교, 소외되지 않고 다함께 참여하는 학교를 만들어 달라고 제안했으며, 박 시장은 다양한 체험을 통해 스스로의 꿈을 키워나갈 수 있는 학교를 만드는 데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또한 아이디어를 제안한 학생들에게 실제 시정을 경험할 수 있는 일일명예부시장으로 와줄 것을 요청해 학생들의 큰 호응을 얻기도 했다.

이날 진행된 ‘진로 탐색의 날’은 학생들의 진로 탐색과 직업에 대한 이해를 높여 진로 설계를 돕기 위해 마련됐으며, 학부모의 재능기부로 이루어졌다. 박승원 시장 외에 대학교수, 사업가, 반려동물 지도사가 참여했다.

한편 광명시는 지난 2015년부터 청소년진로지원센터를 운영하며 관내 청소년들에게 체계적이고 전문적인 진로직업체험 프로그램을 진행해왔다. 200여 개의 직업체험처와 함께 매년 청소년 3만여 명에게 진로직업체험 프로그램을 지원하고 있다.

 

 

 

 

송인호 기자 kns1@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