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충북 영동군 더블
영동군, 주민 정보화 교육 열기 ‘후끈’맞춤형 교육으로 ‘스마트한 영동’, 주경야컴 주민 점점 늘어
영동군은 지역 주민을 대상으로 연중 정보화 교육을 실시해 큰 호응을 얻고 있다.

[KNS뉴스통신=이건수 기자] 충북 영동군이 마련한 주민정보화 교육장에서 주민들의 배움의 열기로 뜨겁다.

최근 정보화시대에 발맞춰 도~농간, 세대 간 정보격차를 해소하기 위해 2001년부터 영동읍사무소 정보화교육장에서 지역 주민을 대상으로 연중 교육을 실시해 큰 호응을 얻고 있다.

급변하는 환경에 적응할 수 있는 정보 활용 능력과 정보접근 기회를 확대해 주민들의 컴퓨터 활용능력과 IT 경쟁력을 향상시키는 배움의 장으로 자리 잡으며 스마트한 지역사회를 만들고 있다.

평일 오전반(10시~12시)과 오후반(오후 1시30분~3시30분, 4시~6시), 야간반(오후 7시~9시)으로 나눠져 다양한 교육이 이루어진다.

기초과정(컴퓨터기초, 스마트폰활용 등)부터 중급과정(엑셀, 파워포인트, 한글문서편집 등), 고급과정(자격증반 및 포토샵, 블로그&카페만들기 등)까지 수준별로 다양한 맞춤형 과정들을 운영하고 있다.

영동군은 최상의 정보화 교육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분야별 13명의 수준급 정보화교육 전문 강사로 구성된 지원단을 운영하고 있다.

교육은 주부, 농민, 직장인 등 참여계층별 눈높이에 맞춘 실습 교육으로 참여 의욕을 높이고 있으며, 실생활과 생업에 유용히 접목할 수 있는 교육이 많다.

농촌사회도 스마트해지면서 개별적으로 자신의 펜션이나 음식점, 농산물, 가공식품을 인터넷 블로그를 통해 홍보하려는 주민들이 교육의 문을 두드리고 있다.

수강생들 부담을 줄이기 위해 수강료와 교재비는 무료이며, 교육과정은 재수강 할 수 있어 컴퓨터에 익숙하지 않은 주민들도 부담 없이 교육장을 활용할 수 있다.

올해 12월까지 주민정보화 교육 참여 주민은 19개 과정에 894명으로 해를 거듭할수록 인기 몰이를 하고 있다.

특히, 트위터와 페이스북 등 SNS 서비스가 보편화되면서 가족, 친구, 지인들과 소통하고 자료 공유 방법을 배우는 스마트폰 관련 교육이 인기가 높다.

고령의 한 주민은 “나이가 많아 스마트폰 다루기도 어렵고, 배우고 싶어도 마땅히 물어볼 사람이 없어 답답했는데, 강사님들이 정심껏 가르쳐 주셔서 쉽게 배울 수 있었다.”라며 “손자들과 스마트폰으로 정감어린 대화도 나누며 관계가 더 좋아졌다”며 큰 만족감을 보였다.

교육은 교육시작 1개월 전부터 전화(043-740-3186) 또는 영동군청 홈페이지에서 선착순으로 접수를 받고 있다.

이달에는 엑셀기초, 파워포인트, 컴퓨터왕기초, ITQ한글 자격증반 등 다양한 교육이 개설돼 많은 주민들이 관심을 보이고 있다.

정일건 정보화팀장은 “나이에 상관없이 기본적인 정보화능력은 필수적으로 갖추어야할 시대가 됐다.”라며 “지역 주민들의 정보격차를 해소하고, 정보활용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도록 내실있는 정보화 교육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이건수 기자  geonba@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이건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인터뷰] 동양화가 윤영경, "백두산의 아름다움 수묵산수화로 담아"[인터뷰] 동양화가 윤영경, "백두산의 아름다움 수묵산수화로 담아"
[초대석] ㈜메이키스트엑스 정재우 대표 “혁신성장 이끌 새로운 전략은 ‘벤처 콤비네이션(V-combination)’”[초대석] ㈜메이키스트엑스 정재우 대표 “혁신성장 이끌 새로운 전략은 ‘벤처 콤비네이션(V-combination)’”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