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음식/맛집 더블
직접 물질하는 해녀의 손맛을 느낄 수 있는 제주도 우도 맛집을 찾다

[KNS뉴스통신 윤지혜기자] 계절이 변해도 국내 여행의 일번지 제주는 활기로 가득하다. 날씨가 좋으면 좋은 대로 춥거나 더우면 또 그런대로의 매력을 찾아 즐길 수 있는 곳이 바로 제주인 까닭이다.

특히 요즘처럼 여행하기 좋은 계절이면 제주는 아름다운 풍경과 식도락을 찾아오는 이들로 더욱 붐빈다. 단풍과 더불어 하늘거리는 억새, 새롭게 등장한 핑크뮬리의 향연까지. 제주는 쉴새 없이 아름다운 것으로 새로이 채워지는 보물섬과 같다.

또한, 제철을 맞아 풍미가 절정에 오른 해산물 식도락 역시 여행의 즐거움을 높인다. 제주의 청정 앞바다에서 금방 잡은 신선한 재료를 곧바로 즐길 수 있다는 것이 제주 여행의 묘미이다. 남녀노소 누구든 반할 수밖에 없는 맛으로 많은 이들로 하여금 제주를 거듭 찾게 하는 이유이기도 하다.

제주의 대표 명소라 할 수 있는 우도에는 해녀가 운영하는 곳으로 직접 잡은 해산물로만 요리해 내놓는 음식점이 여행객들 사이에 화제이다. 그날그날 직접 물질해 잡은 재료는 신선함은 물론, 맛도 좋을 수밖에 없다.

우도 맛집 ‘우도물들이’가 그곳. 대표메뉴인 보말칼국수, 전복새우덮밥, 문어라면, 문전성시 물회로 입소문이 자자한 곳이다. 음식이 맛있는 것은 물론 바다 바로 앞에 위치해 맛과 아름다운 우도 바다를 동시에 즐길 수 있다는 게 큰 장점이다.

주인은 스스로 제주도 우도의 대표라고 생각하며 식당 운영에 자부심을 더하고 있다. 식당 내부에는 사람이 살기 전 우도의 모습을 담은 탐라순력도 중 우도점마 필사본이 전시돼 있어 우도에 대한 깊은 애정을 듬뿍 느낄 수 있다.

이처럼 제주도 우도 맛집을 대표하는 이곳은 남다른 품질과 선도의 전복, 새우, 문어 등 좋은 해산물을 가장 맛있게 먹을 수 있도록 선보인다. 실내에는 테이블 간격을 적당히 넓게 해 모든 손님이 편안하게 식사할 수 있도록 하며, 언제나 친절한 서비스도 특징이다.

맛과 전망, 우도의 특성이 담긴 ‘우도물들이’. 다가오는 제주 여행에는 삼박자를 고루 갖춘 음식점에서 특별한 식도락을 즐겨보자.

윤지혜 기자  knsnews@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윤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인터뷰]한국모피협회 조수형, "모피, 긍정적인면도 고려해야"[인터뷰]한국모피협회 조수형, "모피, 긍정적인면도 고려해야"
[인터뷰] 홍상규 젬브로스 대표 "보석은 혼(魂)으로 만든다"[인터뷰] 홍상규 젬브로스 대표 "보석은 혼(魂)으로 만든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