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6 13:22 (토)
충주 맛집 숲속장수촌, 다수 매스컴에서 보양식으로 인정받은 닭해물탕 등 '눈길'
상태바
충주 맛집 숲속장수촌, 다수 매스컴에서 보양식으로 인정받은 닭해물탕 등 '눈길'
  • 이정목 기자
  • 승인 2018.11.09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NS뉴스통신=이정목 기자] 단풍이 지는 계절, 사람들은 환절기 추위를 피하고자 따뜻한 국물을 찾곤 한다. 특히 몸 건강을 생각하는 요즘, 현대 시대에는 많은 사람이 보양식을 찾기 마련인데, 이 가운데 여러 매스컴을 통해 충주 맛집으로 알려져 온 숲속장수촌에 관심이 일고 있다.

숲속장수촌은 전체적으로 외경이 카페처럼 푸근할 뿐 아니라 우아한 분위기를 안겨줘 충주호를 포함해 충주 내에서 가볼만한곳으로 꼽힌다. 음식점 주위에는 그네와 티타임을 즐길 수 있는 테이블이 설치된 마당과 과수원이 자리 잡아 흡사 별장에 온 듯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또한 내부는 객실을 연상케 하는 룸 형식의 인테리어 또한 추가해 가족애(愛)적인 느낌을 더했다. 이에 숲속장수촌은 주차장과 홀, 룸이 전제적으로 넓어 회식 장소나 모임 장소로 적합하다는 것이 관계자의 설명이다.

충주 시내 맛집으로도 알려진 숲속장수촌은 충주시청 바로 근처에 있으며, 닭해물탕, 닭백숙, 오리요리 등의 보양식을 전문적으로 요리하고 있다. 닭해물탕은 조미료 첨가 없이 닭 속에 낙지, 바지락, 홍합 등의 해물을 요리해 칼칼한 맛이 나는 것이 특징이다. 아울러 사리종류에는 전복, 라면, 만두, 수제비 등을 추가할 수 있어 현지인들 사이에도 많은 이목을 끌었다.

충주호 맛집 숲속장수촌 관계자는 “닭해물탕은 이곳의 대표요리이며, 별미 중에 별미로 꼽히는 산삼 막걸리는 일반 막걸리와 다르게 달면서도 청아한 맛을 낸다. 이처럼 차별화된 맛으로 충주 신연수동 맛집으로 알려지며 10년 넘게 영업해 단골들이 많이 찾아온다. 이외에도 고객들은 요즘 관심이 커지고 있는 충주 라이트 월드를 거쳐 가기 전 이곳에 많이 들린다”고 전했다.

관계자는 “닭해물탕은 현지인 사이에서도 주말이면 모임에 적합한 메뉴로 많이 이용되고 있으며, 아이가 있는 가족 단위 고객의 경우 마당에 아이들이 좋아하는 앵무새가 있어 분위기 또한 밝다. 더불어 요리에 조미료가 전혀 첨가되지 않아 누구나 안심하고 드실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정목 기자 admin@jmgroup.kr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