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금융 더블
줄어들 기미 없는 가계부채 잔액.. 다중채무 정리하는 채무통합이 우선

[KNS뉴스통신=윤지혜 기자] # 직장인 P씨 (31세.남)는 주거래 은행에서 직장인대출 800만원과 담보대출 1200만원을 이용 중이다. P씨는 180만원 가량의 월급으로 대출 이자와 소량의 원금, 생활비(주거비, 식비, 교통비, 통신비)를 제외하고 나면 남는 돈이 없는 생활을 하고 있다. 그러다 보니 추가적인 지출이라도 드는 달에는 어김없이 새로운 대출을 받게 되는 상황. 뿐만 아니라 기대출과 소득, 신용의 문제로 고금리 사금융 대출을 이용하게 되었고, 얼마 안되는 벌이에 다중채무자가 된 P씨는 이 악순환을 어떻게 끊어야 할지 고민이다.

# 직장인 O씨 (40세.여)는 최근 5년동안 살고 있던 집의 전세자금이 오르면서 힘겨운 나날을 보내고 있다. 전세자금대출과 남편, 본인의 직장인대출도 아직 남아있을 뿐만 아니라 모자란 돈을 채울 여력이 없었던 것. 하는 수 없이 쉽고 빠르게 진행되는 2금융, 3금융 대출을 끌어모아 모자란 전세자금을 마련했다. 하지만 얼마 못 가 고금리에 치인 O씨는 채무를 정리하기 위해 금융컨설팅 전문가와 상담했고, 대환대출과 채무통합의 과정을 거치면서 은행대출과 2금융, 3금융 대출을 정리해 단 2개의 채무만 남기고 정리하는데 성공했으며, 월 불입금도 90만원 줄일 수 있었다.

지난 5일 금융권에 따르면, 하나,국민,우리,신한,농협 5대 시중 은행의 10월 신용대출 잔액이 무려 101조가 넘는 것으로 조사됐다. 9월과 비교해서 2조 1172억원이 증가하면서 100조를 훌쩍 넘어선 것이다. 뿐만 아니라 31일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 스코어에서 금융통계정보시스템에 등록된 139개사의 상반기 가계여신 잔액을 집계한 결과 813조 5천 449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5년 전과 비교하여 31% 이상이 증가한 수치다. 전문가들은 정부의 부동산 대책, DSR(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규제, DTI 변경 등이 영향을 준 것으로 분석했다.

금융컨설팅 업체 채움재무관리 관계자는 본지와의 통화에서, “경기침체가 계속되면서 금리 인상까지 이루어질 경우 부채에 대한 막대한 이자로 서민들의 고통이 더욱 커질 것”이라고 안타까워했다. 관계자는 “정부의 DSR 규제에 대한 반작용으로 대출 신청자의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이 일정 비율을 넘는 경우 ‘위험 대출’로 분류되면서 여신 심사가 더욱 강화되고 있다”며, “경제적으로 생활에 부담을 겪고 있으며 채무 의존도가 높은 저신용층, 저소득층, 다중채무자 등 일수록 은행권 이용이 어려워지고, 그에 따라 2,3금융이나 캐피탈 등을 이용하게 되는 악순환이 반복되는 것”이라고 귀띔했다.

이러한 현상에 대해 채움재무관리 관계자는 “악순환을 끊고자 한다면 가장 먼저 채무의 개수를 줄이고, 금리를 낮추어 경제적 부담을 줄이고 또 다른 추가 대출로 번지는 것을 막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관계자는 “저신용, 저소득, 다중채무자의 경우 대환대출과 채무통합이 가장 효과적”이라며, “당장 연체를 막기 위해 빨리 진행되는 대출 상품을 찾는 대신 대환대출, 채무통합을 이용해 현재 채무를 정리하는 것이 우선”이라고 강조했다.

윤지혜 기자  kns@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윤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인터뷰]한국모피협회 조수형, "모피, 긍정적인면도 고려해야"[인터뷰]한국모피협회 조수형, "모피, 긍정적인면도 고려해야"
[인터뷰] 홍상규 젬브로스 대표 "보석은 혼(魂)으로 만든다"[인터뷰] 홍상규 젬브로스 대표 "보석은 혼(魂)으로 만든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