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02 07:54 (금)
해운대구, 달맞이·청사포 문화마을 어울림 페스티벌
상태바
해운대구, 달맞이·청사포 문화마을 어울림 페스티벌
  • 신동엽 기자
  • 승인 2018.11.06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일 오후 2~6시 달맞이 어울마당 … 초청가수 소찬휘 공연
달맞이·청사포 문화마을 어울림 페스티벌 포스터 <사진=부산 해운대구>

[KNS뉴스통신=신동엽 기자] 부산 해운대구(구청장 홍순헌)는 오는 10일 오후 2시부터 6시까지 달맞이 어울마당에서 ‘달맞이·청사포 문화마을 어울림 페스티벌’을 진행할 예정이다.

5일 해운대구에 따르면, 문화예술 인프라가 풍부한 달맞이·청사포 문화마을을 널리 알리기 위한 행사로 갤러리 투어, 아트마켓, 나눔 바자회, 구립예술단 합동공연, 어울림 콘서트 등이 펼쳐진다.

이날 오후 2시부터 어울마당 무대에서 청소년오케스트라, 소년소녀합창단, 여성합창단 등 구립예술단 공연이 펼쳐진다. 이어 중2동 주민자치회의 댄스스포츠, 오카리나, 하모니카 공연이 진행된다.

추리문학관 김성종 작가의 ‘나의 문학과 달맞이 언덕’을 주제로 한 ‘달맞이 토크’가 이어지고, 오후 4시 30분에는 보컬과 래퍼 6명으로 구성된 퍼포먼스 공연팀 ‘비스타’의 흥겨운 댄스곡 공연과 가수 소찬휘의 피날레 공연이 축제의 즐거움을 더할 것으로 기대된다.

부대행사로 달맞이 아트마켓이 운영되고, 청사포 문화예술 사랑채 입주 작가들의 시민 체험 행사인 예쁜 엽서 그리기, 파우치 만들기, 도자기 만들기도 진행된다. 중2동의 주민자치회는 헌책 나눔바자회와 도자기교실 작품 전시 부스를 운영하고, 새마을부녀회는 행사에 참여한 시민들에게 커피와 떡을 무료로 나눈다. 사전에 참가 신청한 주민들 작품 해설을 들으며 달맞이에 자리한 화랑 세 군데를 돌아보는 ‘갤러리 투어’도 열린다.

구 관계자는 “깊어가는 가을 어울림 페스티벌을 찾아 즐거운 시간을 가져보시길 권한다”고 말했다. 해운대구는 천혜의 자연경관과 다양한 전설을 간직한 달맞이 지역을 문화특화구역으로 지정해 관광명소로 발전시켜 나갈 방침이다.

신동엽 기자 eastshings@gmail.com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