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0 11:34 (화)
전북대, 김익두 교수, 창암 이삼만 연구서 14년 끝 결실
상태바
전북대, 김익두 교수, 창암 이삼만 연구서 14년 끝 결실
  • 송동호 기자
  • 승인 2018.10.24 18: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NS뉴스통신=송동호 기자] 전북대학교 김익두 교수(인문대 국어국문학과) 전북 출신의 조선 후기 서민 명필 창암 이삼만 선생에 관한 연구서 '조선 명필 창암 이삼만 : 민족서도의 길을 열다'(문예원)를 14년 동안의 연구 끝에 내놓았다.

창암 이삼만 선생은 조선 후기인 1770년 정읍에서 출생하여 전주 옥류동(현 한벽루 근처)에서 명필의 이름을 얻어 활동하다가, 1847년 그의 말년 은거지인 현 완주군 상관면 죽림리 공동 마을에서 78세로 생애를 마친 조선 후기 최고의 서민 명필이었다. 특히 창암은 그보다 16세 연하였던 추사 김정희와의 묘한 인연으로도 유명하다.

그간 김 교수는 이 책을 발간하기 위해 10여 년 이상의 조사 정리와 연구를 거쳐 이 책을 완성하게 됐다.

특히 그동안 설왈설래 했던 창암의 출생설에 관해서도 상당한 지면을 할애하여 그동안의 ‘정읍 출생설’과 ‘전주 출생설’을 ‘정읍 출생설’로 확증하는 심도 있고 다양한 논증을 하고 있다.

책의 전체 구성은 창암의 출생에서부터 말년 서거와 사후 평가에 이르기까지, 창암의 일생을 평전식으로 흥미롭게 구성하고 있다.

말미에는 작품감상 장을 두어, 창암의 주요 작품들을 칼라로 싣고, 그 각 작품들에 관한 김교수의 감상과 평가를 기술하고 있다.

송동호 기자 ksbgsong@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