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더블
한국당, 이진곤· 강성주· 전주혜 등 조강특위 명단 발표사실상 전권 쥔 전원책 인적쇄신 성공 여부 '주목'

[KNS뉴스통신=박정민 기자] 자유한국당은 11일 전원책 변호사를 비롯한 조직강화특별위원회(조강특위) 명단을 발표했다.

한국당 조강특위는 총 7명으로 3명의 당연직 원내인사와 4명의 외부인사로 구성됐다. 원내인사로는 인사조강특위 위원장에 김용태(3선) 현 사무총장이 내정됐고 김석기(초선) 전략기획부총장, 김성원(초선) 조직부총장 겸 대변인이 임명됐다.

원외인사로는 전원책 법률사무소 변호사를 비롯해 이진곤 전 국민일보 논설고문, 강성주 전 MBC 보도국 국장, 전 서울지방법원 부장판사를 지낸 전주혜 변호사가 내정됐다.

앞서 김병준 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은 조강특위 위원으로 전원책 변호사를 영입했다. 전 변호사는 조강특위 위원직을 수락하는 조건으로 ▲조강특위 외부인사 구성권 ▲외부인사 4명에 전권 부여 ▲통합전당대회 등을 내세운 바 있다.

한국당이 이를 전격 수용하면서 사실상 전원책 변호사가 조강특위의 전권을 휘두를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전권을 쥐게 된 전 변호사가 한국당의 인적 쇄신 등에 성공할 수 있을 지 세간의 주목을 받아왔다.

이와 관련 많은 정치평론가들은 전원책 변호사가 계파 청산 등 한국당 개혁에 성공하기 어렵다고 예상하고 있으며, 그 이유로 본인이 정치하지 않겠다는 전제를 깔지 않은 것 등을 들기도 했다.

이외에도 최근 김무성 전 대표 등을 염두에 둔 '공화주의 비판' 발언 이후에 "대권주자급에 함부로 칼 들이대선 안된다"며 말이 바뀌어 또 한 번 비판을 받았다.

박정민 기자  passion@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박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인터뷰] 동양화가 윤영경, "백두산의 아름다움 수묵산수화로 담아"[인터뷰] 동양화가 윤영경, "백두산의 아름다움 수묵산수화로 담아"
[초대석] ㈜메이키스트엑스 정재우 대표 “혁신성장 이끌 새로운 전략은 ‘벤처 콤비네이션(V-combination)’”[초대석] ㈜메이키스트엑스 정재우 대표 “혁신성장 이끌 새로운 전략은 ‘벤처 콤비네이션(V-combination)’”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