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기 사회 더블
이재명 경기도 지사, '포천.여주에 공공산후조리원' 설립 밝혀이 지사, “아이 낳기 좋은 경기도 조성에 최선" 약속..... 이용료 민간의 70% 수준

[KNS뉴스통신=송인호 기자] 경기 포천과 여주에 ‘공공산후조리원’이 잇따라 문을 열 전망이다.

포천에 들어설 예정인 공공산후조리원 조감도<사진=경기도 제공>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9일 자신의 SNS을 통해 ‘포천에 경기도 공공산후조리원이 생깁니다’라는 글을 올리면서 이같은 계획을 밝혔다.

이 지사는 이날 시·군 공모를 통해 설립 장소가 결정된 포천 공공산후조리원은 지상 2층, 14실 규모로 오는 2021년 준공을 목표로 내년 공사에 들어간다고 말했다.

조리원 설치비 54억원 전액과 운영 과정에서 발생할 손실액의 70%를 도가 부담할 계획이며 산모들의 부담완화를 위해 이용료는 낮췄다.

민간산후조리원 2주간 평균 이용료 230만원의 70% 수준인 170만원 규모이지만 도는 기초생활 보장 수급자, 다문화 가족, 북한이탈주민에게는 이용료의 50%를 감면해 줄 계획이다.

이에앞서 내년 4월에는 여주에 도내 첫 공공산후조리원이 문을 연다.

이 지사는 3대 무상복지 공약으로 청년 배당, 무상교복과 함께 공공산후조리원 확대 설립을 약속한 적이 있다.

도는 공공산후조리원과 함께 소득 수준과 관계없이 모든 출산가정에 내년부터 출생아 1명당 50만원 상당 지역 화폐를 지급하는 ‘경기도 산후조리비 지원 사업’도 추진 중이다.

산후조리비 지원 대상은 8만4천600여명으로 예상되며 도는 이를 위해 내년 예산안에 423억원을 편성할 방침이다.

이 지사는 “(공공산후조리원 개원으로) 출산에 따른 경제적 부담을 덜어 주리라 기대한다”며 “‘아이 낳기 좋은 경기도’를 만들기 위해 더 힘쓰겠다”고 말했다.

송인호 기자  kns1@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송인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