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3 20:47 (금)
[포토] 라벨라오페라단, 테너 김중일과 소프라노 김유섬
상태바
[포토] 라벨라오페라단, 테너 김중일과 소프라노 김유섬
  • 이혜진 기자
  • 승인 2018.08.27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핑거튼과 나비부인, '저녁이 온다네'
핑커튼 테너 김중일과 나비부인 소프라노 김유섬이 저녁이 온다네 - 사랑의 이중창을 열연하고 있다.<사진=강희갑>

[KNS뉴스통신=이혜진 기자] 라벨라오페라단(단장 이강호)의 '그랜드 오페라 갈라 I. PASSION 격정'이 지난 21일 오후 8시 서울 서초구 예술의 전당 콘서트홀에서 열렸다.
이번 공연은 '격정'을 주제로 '람메르무어 루치아, '안나 볼레나', '나비 부인'의 여주인공을 중심으로 한 불멸의 핏빛 아리아를 관객들에게 선보였다.

핑커튼 역의  테너 김중일과 나비부인 역의 소프라노 김유섬이 '저녁이 온다네' 사랑의 이중창을 열연하고있다.

이혜진 기자 angel@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