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0 23:23 (화)
정부 “기업도시 개발 가속화 위해 지속노력”
상태바
정부 “기업도시 개발 가속화 위해 지속노력”
  • 김덕녕 기자
  • 승인 2012.02.02 14: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NS뉴스통신=김덕녕 기자] 국토해양부(장관 권도엽)는 한중미래도시개발(주)와 전남개발공사가 공동으로 제출한 “무안기업도시 개발구역 지정 및 개발계획 변경 신청”을 올해 1월 31일 최종 승인했다고 2일 밝혔다.

국토해양부는 이로써 사업면적 축소(17.7㎢ → 5.02㎢)와 사업기간 연장(‘12년→‘15년)이 가능해져 사업추진의 기반이 강화됐다고 했다.

무안기업도시는 항공기 정비(MRO) 업종을 중심으로 한 항공산업 특화단지와 주거․산업시설 등을 갖춘 인구 2만여 명의 자족형 복합도시 조성(면적 5.02㎢)을 목표로 하고 있다.

다만 중국측이 철수 의사를 밝힘에 따라 국토부와 무안군 등은 국내․외 대체자금 출자기업 물색 등 다각적인 대책을 추진해 3월말까지 출자사 지분정리를 마칠 계획이라고 밝혔다.

국토해양부는 그 외 기업도시는 정상적으로 추진 중이라고 했다.

태안기업도시는 지난해 12월 사업기간 연장 승인 시 전체 개발면적 14.6㎢ 중 1단계 면적 약 3.97㎢를 2014년까지 조성하는 조건을 부여하고 사업기간 연장(‘11년→‘14년)도 허용하였기 때문에 사업추진이 정상화 될 전망이다.

충주기업도시는 현재 공정률이 93%, 분양률이 52%에 이르고 있어 금년 6월에 사업이 준공될 전망이다.

원주기업도시는 평창 동계올림픽 개최지 확정과 연계 교통망 공사(제2영동고속도로, 여주원주 복선전철) 착공 및 추진 이후 탄력을 받아 금년 말까지 공정률 60%, 분양률 30%이상을 달성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영암․해남 관광레저형 기업도시도 타당성이 저조한 부동지구를 제외하고 정상화 될 전망이다.

국토해양부는 기업도시 개발 활성화와 기업의 투자촉진을 위해 올해 1월에 개발구역내 토지수용기간을 2년 연장(2년→4년)하고 사업의 인․허가과정에서 관계부처 간 검토를 거치는 의제 협의기간을 10일 단축(30일→20일)하는 등 제도를 개선했으며,

현재 기업도시 개발 사업에 주 진입도로 개설비용의 50%를 국비로 지원해 사업을 촉진하고 있는 바, 금년에는 총 100억 원(원주 65억 원, 충주 35억 원)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덕녕 기자 kdn@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