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3 19:30 (금)
SK텔레콤, 19호 태풍 ‘솔릭’ 대비 비상 체제 돌입
상태바
SK텔레콤, 19호 태풍 ‘솔릭’ 대비 비상 체제 돌입
  • 김해성 기자
  • 승인 2018.08.23 1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서·산간 지역 통신 시설 4,000여 곳 안전 점검 실시… 피해 복구 장비 태풍 경로에 사전 배치
ICT 인프라센터장 주관 비상 상황실 가동… 2,800여 명이 24시간 동안 통신 상황 모니터링 및 현장 대응

[KNS뉴스통신=김해성 기자]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박정호)은 북상중인 제 19호 태풍  ‘솔릭’에 대비해 원활한 통신 서비스 및 신속한 피해 복구를 위해 강종렬 ICT 인프라센터장 주관으로 비상 상황실을 가동한다고 23일(오늘) 밝혔다.

SK텔레콤은 집중 호우에 취약한 도서·산간 지역 철탑 및 안테나 등 통신 시설 4,000여 곳의 안전 점검을 실시했다. 또, 통신 시설이 피해를 입을 경우 신속한 복구를 위해 이동기지국 55식, 발전 차량 50대 등 복구 장비를 태풍 예상 경로에 따라 사전 배치했다.

아울러, SK텔레콤은 태풍 영향권에서 완전히 벗어날 때까지 원활한 통신 서비스를 위해 22일 오후 3시부터 비상 상황실을 가동하고 있다. SK텔레콤은 비상 상황실에 총 2,800여 명의 인력을 투입해 24시간 동안 통신 상황 모니터링 및 현장 대응에 나설 예정이다.

김해성 기자 master@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