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중기/벤쳐 더블
개인기업 경영실적 중소법인기업 비해 ‘열악’중기중앙회 조사 결과… 최근 1년간 개인기업 경기실적 중소법인기업 89% 수준
일반 중소기업과 개인기업의 항목별 실적 SBHI 비교.<자료=중기중앙회>

[KNS뉴스통신=김관일 기자] 중소법인기업들에 비해 개인기업들의 경영실적이 열악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중앙회(회장 박성택)가 지난 1년간(2017년 8월부터 2018년 7월) 중소기업경기전망조사의 건강도지수(SBHI)를 산정하는 3150개 중소기업 중 개인기업과 법인기업의 경영실적을 비교한 결과 개인기업은 중소법인기업에 비해서 업황, 내수판매, 영업이익, 자금사정 등 모든 항목에서 현격한 열세를 보이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지난 1년간 개인기업과 중소기업의 항목별 평균실적 SBHI를 비교해보면 개인기업의 경기실적은 75.7로 중소기업(83.3)의 90.9%에 불과했으며, 중소규모 법인(85.2)에 비해서는 88.8% 수준에 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항목별로도 내수판매실적은 74.8로 중소법인(84.3)의 88.7%, 영업이익실적은 70.8로 중소법인(81.3)의 87.1%, 자금사정실적은 68.3으로 중소법인(81.0)의 84.3%로 분석됐다.

지난 1년간 개인기업은 경기실적, 내수판매실적, 영업이익실적, 자금사정실적 등 모든 항목에서 중소기업, 중소법인에 비해서 열악했으며 특히, 자금사정에서 실적격차가 가장 커 개인기업의 자금애로가 큰 것으로 집계됐다.

김경만 중기중앙회 경제정책본부장은 “생계형 자영업이 많은 우리 경제구조상 개인기업 체감경기가 경제 전반에 미치는 영향이 상당하다”면서 “개인기업의 체감경기가 전체 중소기업에 비해서도 크게 떨어지는 것으로 파악돼 이들이 체감할 수 있는 세밀한 정책지원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관일 기자  ki21@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김관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단독인터뷰] 대한민국문학메카본부 황하택 이사장, "문학은 영적이며 모든 예술의 근본"[단독인터뷰] 대한민국문학메카본부 황하택 이사장, "문학은 영적이며 모든 예술의 근본"
[인터뷰]한국공공기관연구원 자문위원 임승범 노무사 "성공적 정규직 전환에 대해 말하다"[인터뷰]한국공공기관연구원 자문위원 임승범 노무사 "성공적 정규직 전환에 대해 말하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