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더블
성인 23만명 대상 ‘지역사회건강조사’ 16일부터…키·몸무게 실측
‘2018년 지역사회건강조사’ 조사원 복장 <사진=질병관리본부>

[KNS뉴스통신=김린 기자] 7개 시‧도와 질병관리본부는 지역주민의 건강실태를 파악하기 위해 오는 16일부터 10월 31일까지 전국의 약 23만 명의 성인을 대상으로 ‘2018년 지역사회건강조사’를 실시한다.

이번 조사에서는 흡연, 음주, 식생활 등의 건강행태와 삶의 질 등 지역별 200~250여 개의 설문문항을 조사한다.

보건소 소속 조사원이 표본추출로 선정된 조사가구를 방문해 전자조사표를 이용해 조사대상자와 1대1 면접을 통해 조사가 진행된다.

조사대상 가구는 통계전문가들이 통계적인 방법에 따라 지역적 특성을 고려해 해당 지역의 조사대상 가구를 선정한다.

특히 올해에는 처음으로 키와 몸무게를 직접 측정해 보다 정확한 지역별 비만율을 산출한다. 이전에는 키와 몸무게를 설문으로 조사해 자가보고 비만율을 산출했다.

매년 지역사회건강조사를 통해 생산하는 254개 지역사회 건강통계는 각 지역에 꼭 필요한 건강정책을 수립하고 맞춤형 보건사업 추진으로 건강수준을 향상시키는데 활용된다.

2018년 조사 결과는 내년(2019년) 3월에 질병관리본부와 254개 각 보건소에서 공표할 예정이다. 조사원은 관할 지역 보건소장 직인이 찍힌 조사원증을 패용하고 조사원 복장을 갖추고 방문한다.

17개 시·도지사와 질병관리본부장은 “조사된 모든 내용은 우리 지역을 위해 매우 소중하게 활용될 것이고 통계법에 의해 철저히 비밀이 보장된다”면서 “ 조사원이 방문했을 때 지역주민들께서는 조사에 적극 참여해 달라”고 당부했다.

김린 기자  grin@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김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인터뷰]장애인문화신문 강동규 편집사장, "사회 지도층, 장애인을 위한 올바른 정책 펼쳐야"[인터뷰]장애인문화신문 강동규 편집사장, "사회 지도층, 장애인을 위한 올바른 정책 펼쳐야"
[인터뷰] 장애인문화신문 유환섭 상임고문, "장애인을 위한 올바른 길잡이..."[인터뷰] 장애인문화신문 유환섭 상임고문, "장애인을 위한 올바른 길잡이..."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