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언론사 男중심적 보도관행·조직문화 개선돼야”…여가부 토론회

[KNS뉴스통신=김린 기자] 여성가족부는 오는 10일 오전 10시 서울 중구 엘더블유(LW) 컨벤션에서 ‘여성 문제 관련 보도관행 및 언론인 의식조사’ 결과를 토대로 학계와 언론인들이 참석하는 토론회를 개최한다.

이날 토론회에서는 최이숙(동아대)·김은진 교수(부산대)팀과 김세은 (강원대)·홍남희 교수(연세대)팀이 최근 각각 국내 미투 운동 관련 언론보도 분석과 여성 기자 대상 심층인터뷰를 진행해 나온 결과를 공유하는 자리가 마련된다.

김세은·홍남희 교수팀은 언론사 내 여성 간부급의 수가 적을 경우 여성 문제를 중요한 주제로 다루지 않거나, 다루더라도 전형적인 성별 고정관념을 반복하는 방식으로 지속된다는 내용을 다룬다.

최이숙·김은진 교수팀은 국내 주요 방송사 저녁뉴스의 미투 운동 관련 보도를 분석한다. 특히 서지현 검사의 방송인터뷰 직후 약 40여일 미투 관련 보도에서 인터뷰 대상, 방식과 내용, 어떠한 맥락 속에 들어갔는지 등을 집중 분석해 미투 관련 TV보도의 성과와 한계가 무엇인지 짚어본다.

이어 언론과 학계를 대표하는 6명이 참여해 한국 언론의 미투 보도 양상과 문제점과 여성 기자들이 현장에서 겪을 수 있는 문제, ‘피해자 중심주의’가 저널리즘 윤리에 던지는 새로운 과제 등에 대해 토론한다.

정현백 여가부장관은 “미투 운동이 개인의 피해 경험에 대한 고발에서 시작해 우리 사회와 조직의 남성성을 고발하는 운동으로 확산되는 데는 언론보도가 크게 기여했지만 피해자의 피해사실과 해당 사건이 자극적으로 보도되어 피해자에게 2차 고통을 주는 사례가 생겨서는 안 될 것”이라면서 “이번 토론회가 언론이 그간의 보도관행을 되돌아보고 남성 중심적인 언론사 내부 조직 문화도 개선하는 계기가 되길 희망한다”라고 말했다.

김린 기자  grin@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김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인터뷰]장애인문화신문 강동규 편집사장, "사회 지도층, 장애인을 위한 올바른 정책 펼쳐야"[인터뷰]장애인문화신문 강동규 편집사장, "사회 지도층, 장애인을 위한 올바른 정책 펼쳐야"
[인터뷰] 장애인문화신문 유환섭 상임고문, "장애인을 위한 올바른 길잡이..."[인터뷰] 장애인문화신문 유환섭 상임고문, "장애인을 위한 올바른 길잡이..."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