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2 14:11 (목)
송철호 울산시장, 9곳 공기업·출연기관 대표 재신임 묻는다
상태바
송철호 울산시장, 9곳 공기업·출연기관 대표 재신임 묻는다
  • 강경복 기자
  • 승인 2018.07.24 1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NS뉴스통신=강경복 기자] 송철호 울산시장이 울산시 산하 공기업 및 출연기관에 대한 재신임 절차에 들어갔다.

24일 울산시는 공기업인 울산시설공단과 울산도시공사을 비롯해 울산발전연구원과 울산정보산업진흥원, 울산테크노파크, 울산경제진흥원, 울산신용보증재단, 울산여성가족개발원, 울산문화재단 등 9곳 출연기관 모두 사표를 제출받았다고 밝혔다.

출연기관 중 시장이 당연직인 울산인재육성재단은 제외다.

이들 9곳 공기업과 출연기관 대표는 모두 김기현 전 시장이 임명했다.

올해 임기가 끝나는 자리는 최병권 울산시설공단 이사장(임기 9월30일), 박상언 울산문화재단 대표이사(12월31일), 한양현 울산신용보증재단 이사장(2019년 1월1일)등 3곳.

그외 장광수 울산정보산업진흥원장(2019년 10월10일), 이정희 울산여성가족개발원장(2020년 1월31일), 최연충 울산도시공사 사장(2020년 2월7일), 오정택 울산발전연구원장(2020년 11월16일), 이기원 울산경제진흥원장(2021년 2월12일), 차동형 울산테크노파크 원장(2021년 3월1일)은 아직 임기가 남아있다.

울산시는 사표를 제출받은 공기업과 출연기관 대표 재신임을 위한 개별평가를 거친 뒤 임기를 그대로 유지하도록 하거나 사표를 수리할 것으로 전망된다.

 

강경복 기자 bbk3038@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