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더블
경찰, 영장심사관 제도 전국 23개서로 확대…“인권보호 강화”

[KNS뉴스통신=김린 기자] 경찰청은 ‘영장심사관 제도’가 수사 전문성과 인권보호 측면에서 효과가 큰 것으로 나타남에 따라 오는 8월부터 전국 17개청(23개서)으로 확대한다고 11일 밝혔다.

경찰청은 국민의 인권보호를 강화하고 경찰수사의 공정성을 높이기 위해 지난 3월부터 서울·부산·인천·경기남부 등 4개 지방청 소속 8개 경찰서에서 ‘영장심사관’ 제도를 시범운영 했다.

경찰청은 “영장심사관 제도를 4개월간 시범운영 한 결과 전체 영장 발부 율이 높아지고 수사관들도 보다 신중하게 강제수사를 하게 되는 등 긍정적인 효과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면서 “올 한해 시범운영을 거치고 정원을 확보해 내년부터는 전국 ‘1급지 경찰서’로 점차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린 기자  grin@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김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한국공연예술총연합회 송치만 회장, "케이팝랜드, 블록체인, 코인 면접 설명회 개최...미래를 말한다"한국공연예술총연합회 송치만 회장, "케이팝랜드, 블록체인, 코인 면접 설명회 개최...미래를 말한다"
[인터뷰] The Belle 웨딩 장윤정 대표 "고객과 함께 동행하는 마음으로"[인터뷰] The Belle 웨딩 장윤정 대표 "고객과 함께 동행하는 마음으로"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