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충북 사회 더블
이시종 도지사, ‘정부예산 기재부 2차심의 총력대응’ 지시괴산댐 수해예방 사업, 수소에너지 관련사업 등 신규사업 국비확보 필요

[KNS뉴스통신=이건수 기자] 충청북도는 ‘2019년 정부예산 확보 추진상황 보고회’를 9일 개최하면서, 정부예산 확보에 총력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이날 회의에 앞서 이시종 도지사는 “부처별로 진행될 ‘기획재정부 2차 심의’는 지자체별 예산 증액이 집중적으로 논의되는 자리로 신규사업이 반영될 수 있는 기회다.”라고 강조한 뒤, “도정 주요현안사업들이 정부예산에 추가 반영될 수 있도록 사업별로 지역출신 국회의원 및 중앙부처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사업의 타당성을 설명하는 자리를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민선 7기가 시작되면서 1차 심의사업에 반영하지 못한 신규사업 및 현안사업이 있다.”며 사업별로 대응전략을 마련해, 이들 사업들이 예산에 모두 반영될 수 있도록 총력을 다할 것을 주문했다.

특히, 이 지사는 ‘괴산댐 수해예방 사업’과 관련, 사업 대부분이 ‘복구’에 집중돼 실효성이 미약하다고 지적하고, 관련부서에서는 재해를 예방할 수 있는 사업이 있는지 면밀히 검토할 것도 당부했다.

아울러 지난해 ‘오리휴지기제’ 실시로, 국비 270억~280억원 정도의 AI처리비용(국고)이 절약되었음을 강조하고, 중앙부처에 절감한 국비 만큼 국비 지원을 건의하고, 가축청정지역 유지를 위한 사업비 확보에 최선을 다해줄 것을 주문했다.

이 지사는 도민의 의료복지를 위해 ‘의료원 기능강화’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충주의료원 접근성 강화를 위한 ‘진입도로의 국비확보 방안’을 마련하고, ’단양의료원 건립사업‘에 대한 국비 추가지원을 요청할 것을 당부했다.

이어 지난 6일, 5,250억원 규모의 ‘진천그린에너지 건립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한 것과 관련해서는 “수소에너지는 미래 청정에너지임에도 우리도의 관련사업이 타지자체(경남·부산·울산)에 비해 부족하다”며 “가스안전공사의 수소에너지 관련 전문인력을 활용해, ‘수소전지’, ‘수소발전소’ 관련 사업을 적극 발굴할 것”을 강조했다.

이 지사는 또, 도내 주요 SOC사업과 관련해 △ 전년대비 10%이상 증액 확보 △ 도내 상습 정체구간(진천~오창~청주)구간 해소방안 마련 △ 충청권 광역철도사업 △ 충북선철도 고속화사업 등 지속 사업의 국비확보에도 총력을 다해줄 것을 주문했다.

한편, 기획재정부는 9일부터 27일까지 ‘부처별 2차 심의’를 진행한다.

이건수 기자  geonba@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이건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社告] 장애인문화신문, 안희구 미디어본부장 위촉[社告] 장애인문화신문, 안희구 미디어본부장 위촉
[단독인터뷰] 2018 피트니스스타 시흥, 피규어 여제 그랑프리 조승연 선수[단독인터뷰] 2018 피트니스스타 시흥, 피규어 여제 그랑프리 조승연 선수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