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충북 정치 6.13지방선거
박경국 후보 “도지사를 바꾸는 것은 선택이 아닌 생존 문제” 지지 호소
박경국 자유한국당 충북도지사 후보가 12일, 도청 브리핑룸에서 대 도민 담화문을 발표하고 있다.

[KNS뉴스통신=이건수 기자] 박경국 자유한국당 충북도지사 후보는 6. 13 지방선거를 하루 앞둔 12일, 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잃어버린 충북 8년을 되찾고, 삶의 질 우선의 새로운 충북으로 확 바꾸도록 능력 있는 새 인물, 기호 2번 박경국에게 표를 몰아달라”고 호소했다.

정우택 前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박덕흠 도당위원장과 김양희 충북도의회 의장, 최현호 한국당 서원당협위원장 등이 배석한 가운데 열린 이번 회견에서 박 후보는 “경제적 어려움이 가중되다 보니 도민들은 극심한 스트레스 속에서 자살률 전국 1위, 노인 자살률 전국 1위라는 최악의 고통을 겪고 있다.”며 “이제 도지사를 바꾸는 것은 선택이 아닌 생존의 문제”라며 이 같이 당부했다.

박 후보는 “그동안 자유한국당이 보인 실망스러운 행태에 대해서는 입이 열 개라도 드릴 말씀이 없고, 최근 언론 보도로 도민 여러분께 심려 끼친 점에 대해서도 송구하게 생각한다”고 고개를 숙인 뒤, “충북의 사정이 다급한 만큼 먼저 발등의 불부터 꺼 달라”며 이시종 도정에 대한 도민 심판을 호소했다.

“충북을 바꿀 모든 구상을 마쳤다”고 강조한 박 후보는 “저를 도지사에 당선시켜 주신다면 젊음과 열정, 경륜과 인맥을 모두 바쳐 충북을 10년 이상 발전시키고 도민행복을 이루겠다”고 거듭 약속했다.

이건수 기자  geonba@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이건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인터뷰] 빙온젤아이스 전문기업 타스씨앤엠 김진기 회장[인터뷰] 빙온젤아이스 전문기업 타스씨앤엠 김진기 회장
[인터뷰] 권오을 바른미래당 경북도지사 후보[인터뷰] 권오을 바른미래당 경북도지사 후보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