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충북 정치 6.13지방선거
박경국 후보, '청주공항 MRO, 오송역세권개발 등 재추진'현장 잇단 방문해 강한 사업의지 표명
박경국 자유한국당 충북도지사 후보가 11일 오송역세권 사업 예정지를 찾아 임병운 한국당 도의원 후보 등과 역세권 재추진 방안을 협의하고 있다.

[KNS뉴스통신=이건수 기자] 박경국 자유한국당 충북도지사 후보는 청주공항 MRO 단지와 오송역세권 부지를 잇달아 방문해 민선 5, 6기 포기, 좌초, 실패한 사업들에 대한 강력한 재추진 의지를 밝혔다.

박 후보는 11일, 증평 유세를 마치고 청주로 돌아오는 길에 내수읍 청주공항을 들러 허허벌판으로 방치된 MRO단지를 둘러본 뒤 “중국인 관광객을 위한 프리미엄 아울렛을 조성하고, 공항 주변 석화천변 둔치는 유채꽃을 비롯한 사계절 꽃대궐로 조성해, MRO 단지 재조성과 관광 활성화의 동력으로 활용하겠다”고 말했다.

오후에는 임병운 충북도의원 후보 등 자유한국당 지역 입후보자들과 민선 5기 이시종 후보가 포기한 오송역세권 예정지를 찾아, 역세권 개발에 대한 강력한 재추진 의지를 밝혔다.

박 후보는 이 자리에서 “오송 발전을 위해서는 오송역세권이 반드시 개발됐어야 함에도 이시종 후보는 땅값만 올려놓은 채 중도에 사업을 포기해, 오송의 자족기능을 떨어뜨리고 세종시 빨대현상의 최대 피해 지역으로 오송을 추락시켰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오송에 제2국립의료원을 설립하는 등, 오송을 대한민국 바이오의 수도로 육성하고 오송역세권 사업을 재추진하겠다”고 공약했다.

이를 위해 민간의 역세권 참여를 촉진할 수 있도록 종 상향(Up Zoning)과 감보율 인하 등 수익성 제고 방안을 적극 추진키로 했다.

또한 “도가 역세권의 종 상향을 적극 추진하고, 도로 등 공용지 비율을 최소화하도록 슈퍼블록(교통을 차단한 주택 상업지구)을 도입하면 수익성이 높아져, 환지방식을 통한 민간 개발을 촉진할 수 있다”며 “필요 시 공공 개발도 혼용해 수용과 환지 방식이 조화를 이루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박 후보는 지난 5일 충주를 방문한 자리에서 이 후보가 포기한 충주 에코폴리스를 물류단지 또는 소음친화형 레저단지로 재추진한다는 공약을 발표하는 등, 선거운동 기간 내내 지난 8년간 포기하거나 좌초․실패한 사업들에 대한 확고한 재추진 의지를 밝힌 바 있다.

이건수 기자  geonba@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이건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인터뷰] 빙온젤아이스 전문기업 타스씨앤엠 김진기 회장[인터뷰] 빙온젤아이스 전문기업 타스씨앤엠 김진기 회장
[인터뷰] 권오을 바른미래당 경북도지사 후보[인터뷰] 권오을 바른미래당 경북도지사 후보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