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충북 정치 6.13지방선거
조병옥 음성군수 후보 “이필용 후보 흑색선전 금도 넘어”

[KNS뉴스통신=이건수 기자] 조병옥 더불어민주당 음성군수 후보 선거사무소는 이필용 후보측의 흑색선전이 금도를 넘어서고 있다고 우려하면서 송기섭 진천군수 후보의 발언에 대한 진실을 밝혔다.

조 후보 선거사무소는 11일 보도자료를 통해 “도청 행정국장 시절 진천군수의 부탁으로 징계를 빼줬다”는 발언에 대해 “행정국장 재직할 당시 진천군에서 충북도에 징계를 요구한 사실이 단 1건도 없었다”고 전했다.

이어 “공무원의 징계는 충북도 인사위원회에서 징계를 결정하는 것이지, 행정국장이 주관적으로 할 수 있는 일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또한 “음성의 산단개발은 뒷전이고, 진천의 산단 개발에 특혜를 줬다”는 이필용 후보측의 주장에 대해선 “산업단지 인가와 조성관련 업무는 경제통상국의 업무로, 균형건설국장은 지원할 위치에 있지 않다”고 밝혔다.

조 후보 선거사무소는 “이필용 후보가 음성군수 임기 내 제대로 추진하지 못한 용산산업단지의 책임을 회피하기 위해 터무니 없는 주장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필용 후보는 기본적인 사실관계도 알아보지 않은 채 아니면 말고식으로 조 후보를 훼손하려는 흑색선전을 중단하고, 문재인 정부와 함께할 민선 7기 음성군수가 누가 적임자인지 군민의 판단을 겸허히 기다리자”고 전했다.

이건수 기자  geonba@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이건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인터뷰] 빙온젤아이스 전문기업 타스씨앤엠 김진기 회장[인터뷰] 빙온젤아이스 전문기업 타스씨앤엠 김진기 회장
[인터뷰] 권오을 바른미래당 경북도지사 후보[인터뷰] 권오을 바른미래당 경북도지사 후보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