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7 22:52 (일)
조삼래 "명노희 후보 음주운전 전과 '자질 의심'"
상태바
조삼래 "명노희 후보 음주운전 전과 '자질 의심'"
  • 조영민 기자
  • 승인 2018.05.17 0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명노희 충남교육감 예비후보 사퇴하라...”
명노희 충남교육감 예비후보가 선관위에 제출한 범죄경력 사실증명서.<사진=조삼래 후보 선거 사무소>

[KNS뉴스통신=조영민 기자] 조삼래 충남교육감 예비후보가 명노희 교육감후보의 음주운전 혐의에 대해 도덕적 헤이를 제기했다.

16일 조삼래 충남교육감 예비후보는 “2014년 도로교통법 위반(음주운전)의 혐의로 벌금 500만원 형을 받은 명노희 후보가 과연 충남교육감 후보로서의 자질이 있는지 의심된다”며 “지난 2014년 교육감 선거 당시 도덕적, 법률적으로 흠집이 없는 자신을 지지해 달라고 주장했던 명노희 후보는 자신의 말과 행동을 되돌아보고 후보직에서 즉각 사퇴하라”며 명노희 후보를 향해 강세을 퍼 부었다.

조 예비후보는 “학생들의 교육을 책임지는 교육감은 교육가족의 모범이자 자존심이며 그 어떤 행정 책임자 보다 도덕적으로 깨끗한 사람이어야 한다”며, “이런 범죄는 엄하게 처벌하고 있는 것이 현 추세이므로 이런 후보는 교육감후보로서 자질이 없다”고 전했다.

뿐만 아니라 조삼래 충남교육감 예비후보는 “저희 측이 100% 여론조사에 의한 단일화를 받겠다고 했지만, 명노희 후보 측이 저희가 제안한 일부 세부사항을 반대하는 이유가 혹시 경력사실에 범죄사항이 포함되면 만취 음주운전이 만천하에 알려질까 두려워 그러는 것이 아닌지 의심된다”꼬집었다.

조 예비후보는 “자신의 말에 책임지지 못하고, 음주운전 벌금 500만 원 전과가 있는 명노희 후보는 더 이상 보수 단일화 지연의 이유를 저희 측으로 돌리지 말고, 도민들에게 자신의 과오를 인정하고 후보직에서 사퇴하는 길이 220만 충남 교육가족에게 보여주는 최소한의 예의”라고 지적했다.

한편, 명노희 후보는 ‘2014년에 법률적으로나 도덕적으로 문제가 없는 유일한 후보는 명노희 자신뿐이라며, 아이들을 위해 깨끗한 후보인 자신을 선택해 달라’고 호소했었다.

조영민 기자 dtn@hanmail.net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