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기 정치 6.13지방선거
이재명 경기도지사 후보, “경기도부터 노동자가 존중되는 곳 만들겠다”한국노총 산하 공공연맹과 ‘노동존중 지방정부 공공성 강화 정책연대 협약’ 체결
노동존중 지방자치, 양질의 일자리와 사회공공 서비스 확대 위해 상호 협력키로
이재명 경기도지사 예비후보가 16일 한국노총 전국공공노동조합연맹과 정책협약식을 가졌다.<사진=명캠프 제공>

[KNS뉴스통신=송인호 기자]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예비후보와 한국노총 산하 공공연맹이 정책협약을 맺고 지방선거 승리를 위해 상호 협력키로 했다.

이 예비후보는 16일 수원시 한국노총 경기지역본부에서 전국공공노동조합연맹과 ‘노동 존중 지방정부 공공성 강화 정책연대 협약’을 체결하고, 보편적 노동인권 실현과 공공성을 확대하는 지방정부의 노동정책 실현을 위해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

이 예비후보와 공공연맹은 노동이 존중되는 지방자치와 양질의 일자리, 공공서비스 확대를 위해서는 이 예비후보의 승리가 필수라는 데 인식을 같이 하고 이번 지방선거 승리를 위해서도 공동보조를 맞추기로 했다.

이 예비후보는 공공연맹의 전폭적인 지원에 감사를 표하며 “공공부문 노동자들의 양질의 일자리를 보장하고, 삶의 질을 강화하는 노동존중 정책 이행을 위해서 노력하며, 노사 당사자들의 의견이 반영될 수 있는 시스템 구축하겠다”고 화답했다.

이 예비후보는 또 “강자의 횡포를 누르고 다수의 약자들이 함께 손잡고 살 수 있도록 하는 게 정치와 행정이 해야 할 역할의 본질”이라며 “노동존중 사회를 만들겠다는 것이 제 꿈이다. 경기도부터 노동자가 존중되는 곳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송인호 기자  kns1@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송인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