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핫이슈 싱글
남북고위급회담 무기연기, "북한의 의도는?"
(사진=방송화면 캡쳐)

[KNS뉴스통신=황인성 기자] 남북고위급회담의 갑작스러운 연기 배경에 관심이 모아진다.

16일 다수의 매체는 이날 오전에 예정된 남북고위급회담의 무기한 연기 소식을 보도한 가운데 북한은 이날 오전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 명의의 통지문을 보내 남북고위급회담의 연기를 알렸다.

이번 남북고위급회담의 연기 이유에 대해 북한은 한국과 미국의 공군 합동 훈련이라고 언급했다. 이번 훈련에는 대한민국과 미국 공군의 전략 자산들이 대거 참여했으며 북한이 이에 불만을 표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북한을 탈출해 대한민국에 온 일부 탈북 인사들의 행보 때문이라는 의견도 제기됐다. 사실 북한 최고지도자인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자주 주한미군과 한미연합훈련을 이해한다는 입장을 밝혀왔기 때문이다.

일부 탈북 인사들은 남북정상회담의 의미를 평가절하하거나 남북정상회담 이후 대북전단을 살포하려하는 등 북한 정권을 자극하는 행보를 이어왔다. 여기에 한 달 앞으로 다가온 미북정상회담에서 주도권을 잡으려는 북한의 외교전술이라는 의견도 제기됐다.

여창용 사회문화평론가는 "북한은 그동안 긴장이 극에 달한 상황에서도 대화를 제기하거나, 평화 분위기가 오른 상황에서도 제동을 거는 행보를 보여왔다. 이번 남북고위급회담의 연기 역시 적당한 긴장감을 유지하려는 북한의 외교전술로 볼 수 있다"고 분석했다.

한편 정부는 이번 남부고위급회담이 연기되더라도 대화 흐름 자체가 끊기지는 않을 것으로 판단하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남북 대화 채널 등을 통해 대화 기조를 계속 이어갈 것으로 예상된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기사는 KNS뉴스통신 고유 콘텐츠입니다. 제휴 계약 없이 본지 기사를 상습 도용 중인 일부 언론사의 경우, 재차 도용시 법적 조치를 취할 것임을 사전 고지하는 바입니다.

황인성 기자  ent1@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황인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단독인터뷰] 대한민국문학메카본부 황하택 이사장, "문학은 영적이며 모든 예술의 근본"[단독인터뷰] 대한민국문학메카본부 황하택 이사장, "문학은 영적이며 모든 예술의 근본"
[인터뷰]한국공공기관연구원 자문위원 임승범 노무사 "성공적 정규직 전환에 대해 말하다"[인터뷰]한국공공기관연구원 자문위원 임승범 노무사 "성공적 정규직 전환에 대해 말하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