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에너지 더블
한전, 신재생에너지 확대 방안 본격 추진규정 개정… 1MW 이하까지 표준시설부담금 적용범위 확대키로

[KNS뉴스통신=김관일 기자] 한국전력(대표이사 사장 김종갑)이 신재생에너지 확대를 위해 적극 나섰다.

한전은 신재생에너지 확산을 위해 신재생발전사업자의 한전 송배전망 이용 관련 개선내용을 담은 ‘송‧배전용 전기설비 이용규정’개정 사항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으로부터 인가받고 15일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주요 개정내용을 보면 먼저 신재생 활성화를 위한 배전 접속공사비 산정방안을 개선했다.

이에 따라 현재 계약전력 100kW 미만 저압 접속시 표준시설부담금, 100kW 이상은 설계조정시설공사비를 적용하고 있으나 이를 개선, 표준시설부담금 적용 대상을 100kW→1MW(1000kW) 이하까지 확대 적용키로 했다.

이로 인해 신재생에너지 활성화 유도 및 공사비 산정의 투명성 강화가 기대된다.

이와 함께 접속점 협의 지연 사업자에 대한 이용신청을 해지키로 했다.

현재 배전용전기설비를 이용 신청한 발전사업자가 계통용량을 선점한 채 특별한 이유없이 접속점 협의에 불응해 접속업무가 지연, 후순위 신재생 사업자의 접속 기회가 박탈되는 사례가 발생했었다.

그러나 이번에 이를 개선, 접속점 협의요청일로부터 1개월 이내에 불응할 경우 이용신청 효력을 상실시키기로 했다.

이에 따라 장기 미접속 발전사업자 이용신청 해지로 인해 연계용량이 확보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 이용계약 당사자에 대한 계약서 호칭도 개선했다.

현재 계약당사자를 갑과 을로 표현해 용어상 우위관계가 발생했으나 이를 개선, 기존 송배전용전기설비 이용자인 갑은 고객으로, 기존 송배전용전기설비 공급자인 을은 한전으로 변경했다.

김관일 기자  ki21@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김관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단독인터뷰] 대한민국문학메카본부 황하택 이사장, "문학은 영적이며 모든 예술의 근본"[단독인터뷰] 대한민국문학메카본부 황하택 이사장, "문학은 영적이며 모든 예술의 근본"
[인터뷰]한국공공기관연구원 자문위원 임승범 노무사 "성공적 정규직 전환에 대해 말하다"[인터뷰]한국공공기관연구원 자문위원 임승범 노무사 "성공적 정규직 전환에 대해 말하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