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핫이슈 싱글
'논란' 원희룡 후보, 지역 주민에게 폭행 당해... "정치인에 대한 심판을..."
(사진=방송화면 캡쳐)

[KNS뉴스통신 황인성 기자] 지역 주민에게 폭행을 당한 원희룡 후보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원희룡 지사는 14일 제2공항 건설 문제를 주제로 한 '2018 지방선거 제주도지사 후보 원포인트 토론회'에서 '제주 제2공항' 건설을 반대한 지역 주민에게 달걀을 맞고 얼굴을 폭행당했다. 그 주민은 팔목을 그어 자해하기도 했다.

원희룡 후보를 폭행한 주민은 병원으로 이송됐으며 생명에 지장은 없는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원희룡 후보 측은 이번 사건을 '테러 행위'로 규정하고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정치인들에 대한 폭행은 과거부터 있어왔다. 최근에도 몇 차례 있었다. 작고한 김영삼, 김대중 대통령도 돌과 달걀을 맞은 일이 한 두번이 아니다. 시대가 바뀌었어도 이같은 정치인에 대한 공격 행위에 대해 온라인은 뜨겁게 달아올랐다.

여창용 사회문화평론가는 "정치인들에 대한 공격 행위는 과거에도 있었다. 하지만 어떤 폭력도 정당화될 수 없다. 국민이 정치인들의 정책 실패나 잘못을 심판하는 것은 오직 투표로 해야 한다. 그것이 수준 높은 민주주의라고 할 수 있다"고 논평했다.

한편 경찰은 "이번 사안이 선거현장에서 후보자를 폭행한 일이므로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가해자를 입건해 조사할 예정"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기사는 KNS뉴스통신 고유 콘텐츠입니다. 제휴 계약 없이 본지 기사를 상습 도용 중인 일부 언론사의 경우, 재차 도용시 법적 조치를 취할 것임을 사전 고지하는 바입니다.

황인성 기자  ent1@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황인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단독인터뷰] 대한민국문학메카본부 황하택 이사장, "문학은 영적이며 모든 예술의 근본"[단독인터뷰] 대한민국문학메카본부 황하택 이사장, "문학은 영적이며 모든 예술의 근본"
[인터뷰]한국공공기관연구원 자문위원 임승범 노무사 "성공적 정규직 전환에 대해 말하다"[인터뷰]한국공공기관연구원 자문위원 임승범 노무사 "성공적 정규직 전환에 대해 말하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