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울산 정치 더블
한국당, 북구 재선거 공천 무산 위기…무소속 출마 변수
윤두환 전 의원(왼쪽), 박대동 전 의원

[KNS뉴스통신=강경복 기자] 자유한국당 6·13 울산 북구 국회의원 재선거 후보 공천 여론조사가 무산될 위기에 직면했다.

한국당 공천관리위원회는 지난 주 전체회의에서 북구 재선거 후보공천 방식과 관련 100% 일반국민 여론조사를 실시키로 한 뒤 윤두환·박대동 전 의원을 여의도 당사로 불러 서약서를 받았다.

하지만 여론조사 공천에 대한 윤·박의 입장이 바뀌면서 공회전이 시작됐다.

최근까지 여론조사 공천을 반대했던 박 전 의원은 입장을 바꿔 서약서에 사인을 했다. 하지만 여론조사 공천을 수용했던 윤 전의원이 서약서 사인을 거부하면서 조사비율을 ‘당원 50%·일반국민 50%’로 조정해 달라고 강하게 요구했다.

공천관리위는 윤·박 두 사람 간 조율이 되지 않자 지난 12일 오후 6시까지 조사방식에 대한 최종 확답이 없을 경우 100%일반 국민 여론조사를 실시한다는 방침을 굳히고 14일 전체회의를 열어 최종 입장을 정리할 방침이다.

강경복 기자  bbk3038@naver.com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강경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인터뷰]장애인문화신문 강동규 편집사장, "사회 지도층, 장애인을 위한 올바른 정책 펼쳐야"[인터뷰]장애인문화신문 강동규 편집사장, "사회 지도층, 장애인을 위한 올바른 정책 펼쳐야"
[인터뷰] 장애인문화신문 유환섭 상임고문, "장애인을 위한 올바른 길잡이..."[인터뷰] 장애인문화신문 유환섭 상임고문, "장애인을 위한 올바른 길잡이..."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