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더블
예술대학 등록금 산정기준 투명하게 공개 전망김수민 의원, ‘예술대학 등록금 투명화법’ 대표 발의
대학생 입법참여 프로젝트 ‘내일티켓 영프론티어’ 5호
김수민 의원

[KNS뉴스통신=김관일 기자] 앞으로 예술대학의 등록금 산정기준이 공개될 전망이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김수민 의원(바른미래당)은 예술대 등록금의 산정 기준을 투명하게 공개하도록 하는 내용의 ‘예술대학 등록금 투명화법’을 13일 대표 발의했다고 밝혔다.

이 법안에는 인문·사회계열 대학생들에 비해 평균 약 183만원의 등록금을 더 내고 있는 예술계열 대학생의 알 권리를 보장해 고등교육의 기회균등을 실현하겠다는 취지가 담겼다.

각 대학에서는 예체능계열 단과대학이 높은 등록금을 책정하는 근거로 실험 및 실습 등에 따른 시설운영비와 재료비등 추가적 교육비용 발생 등을 제시하고 있다. 그러나 대학내 실험 실습실은 여전히 낙후돼 있어 값비싼 대학 등록금의 집행내역에 대한 의문이 꾸준히 제기되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김 의원은 교육관련기관의 정보공개에 관한 특례법에 실험·실습 및 체육 시설에 대한 지원현황을 추가하고, 단과대학별 학생 1인당 등록금의 산정근거를 공시하도록 개정해 교육행정의 투명성을 높이도록 했다.

김 의원은 “값비싼 예술대 등록금이 학생들을 위해 제대로 사용돼야 한다”면서 “이번 개정안으로 단과 대학별 등록금 격차 완화와 교육 환경 개선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 법안은 대학생이 스스로 해결방안을 입법화하는 프로그램인 '내일티켓 영프론티어'를 통해 만들어졌다. 김 의원이 작년 11월부터 운영한 '내일티켓 영프론티어' 프로그램에는 9개 대학 학생이 참여하고 있다.

김관일 기자  ki21@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김관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한국공연예술총연합회 송치만 회장, "케이팝랜드, 블록체인, 코인 면접 설명회 개최...미래를 말한다"한국공연예술총연합회 송치만 회장, "케이팝랜드, 블록체인, 코인 면접 설명회 개최...미래를 말한다"
[인터뷰] The Belle 웨딩 장윤정 대표 "고객과 함께 동행하는 마음으로"[인터뷰] The Belle 웨딩 장윤정 대표 "고객과 함께 동행하는 마음으로"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