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치일반 더블
프레시안,“정봉주 전 의원 해명은...엉성한 변명”정봉주 '렉싱턴 동행' 증언자 등장에 엉성한 변명 주장
민국파 모든일정 함께 동행
▲ 지난 1월 20일 서울 모처에서 열린 '봉도사 복권파티' 당시 정 전 의원과 함께 찍은 사진. 정 전 의원 바로 옆 붉은 동그라미 속 인물이 민국파 씨다.<사진=프레시안>

[KNS뉴스통신=김혜성 기자] 정봉주 전 의원의 성추행 의혹 사건에 대한 진실공방이 가중된 상황에서 정 전 위원의 “민국파라는 사람은 2011년 12월 23일 오후에 저와 함께 있지 않았다”라는 해명에 대해 앞뒤가 안맞다며 반박하는 기사가 나와 이목이 집중 되고 있다.

프레시안 보도에 따르면 정 전 의원이 해명한 "민국파(카페 별명)라는 사람은 미권스(정봉주와 미래권력들) 카페지기 중 한 명으로 본인의 직업이 있는 사람이지 저를 수행하는 사람이 아니며 그 무렵 저랑 계속 같이 있었던 사람이 아니다"라는 주장에 대해 “민국파는 정 전 의원이 낸 기자회견문에도 등장하는 인물로 정 전 의원은 회견문에서 2011년 12월 24일 일정을 설명하며 수감 된 이후의 대책을 논의한 인사들 중 한 명으로 "미권스 카페지기 정○○"(민국파 씨를 지칭)를 명시해 놨다.”고 주장했다.

이어 수감 이후의 대책회의 멤버로 참여할 만큼 '민국파' 씨가 당시 정 의원과 밀접한 관계에 있었다는 점을 정 전 의원 스스로 인정 했음에도 이를 하루도 지나지 않아 뒤집은 셈이라고 강조했다.

프레시안에 따르면 '민국파'씨 또한 "정 전 의원 스스로 이런 기자회견문을 내면서 24일에는 등장하는 사람이 23일에는 없었다고 부인하는 것이 오히려 황당하다. (정 전 의원이 나를) 미권스 카페지기 중 한 명이라고 한 말은 역대 카페지기들 중 한 명이라는 이야기를 하는 건데, 당연히 시기별로 카페지기는 한 명밖에 없다. 당시 카페지기는 나 한명이었다. 당시 내 직업은 전도사였다. 주중에는 시간이 자유로웠기 때문에 정 전 의원과 거의 같이 있었다"고 전했다.

이어 (민국파씨는) 24일은 크리스마스이브이고 25일은 주일이자 기독교의 가장 큰 절기인 크리스마스 당일인데도 소속 교회 출석을 포기하고 정 전 의원을 수행했는데 평일인 23일에 수행하지 않았다는 말은 어불성설이라며 22일 대법원, 24일 마석 모란공원, 25일 공릉교회, 26일 서울지검 환송식까지 내가 함께 한 것은 너무나 잘 알려진 건데, (민국파씨가) 유독 23일만 없었다는 주장은 납득이 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프레시안은 '민국파' 씨가 한때 정 전 의원과 소원해진 점을 들어 과거의 사감에 따른 앙갚음을 하려는 게 아니냐는 음모론에 대해서는 '민국파'씨는 지난 연말 정 전 의원이 특별사면을 받은 이후 다시 관계가 복원되어 가고 있었다며 정 전 의원의 성추행 사건이 벌어진 당시에는 둘의 관계가 매우 돈독했으며, 사이가 벌어진 시기는 그로부터 한참 뒤이기 때문에 렉싱턴 호텔로 동승했던 사실을 부정하는 증거가 되지는 못한다고 강조했다. 프레시안은 이에 대한 증거자료로 지난해 연말 문재인 정부 특별사면으로 정 전 의원이 복권 된 이후 올해 1월 열린 지지자들 모임에서 정 전 의원과 함께 찍은 사진을 공개 했다.

정 전 의원은 해명자료에서 '민국파' 씨가 12월 23일 오후 2시 17분 미권스 카페에 올린 글을 제시하며 "모바일에서 작성했다고 볼 수 없고 PC에서 글을 올린 것이 분명하다"는 주장에 대해 '민국파' 씨는 당시 밖에서 이동 중에도 쉬러 들어가거나 해서 PC환경이 뒷받침되면 언제든 글을 올리곤 했다며 정 전 의원이 제시한 '민국파' 씨의 게시글은 23일 오후 자신과 함께 있지 않았다는 것을 입증할 수 없다고 반박했다.

'민국파' 씨 또한 정 전 의원이 을지병원 방문을 전후한 사정에 대해서도 막힘없이 증언했는데, 정 전 의원은 모친의 응급실 입원(오후 12시 17분), 병실 이동(오후 1시) 시간이 기록된 병원 기록지를 제시하며 "(내가) 을지병원에 도착한 시간이 이미 오후 1시를 훌쩍 넘긴 시간이었다"며 "그렇기 때문에 제가 아무리 빨리 어머니 병문안을 마쳤다고 하더라도 오후 2시 전까지 노원구 하계동에서 여의도 렉싱턴 호텔까지 이동할 수는 없다"고 주장했다.

정 전 의원의 이 주장을 곧이곧대로 해석하면, 일각에서 2011년 12월 23일 저녁 보도된 <한겨레> 기사를 근거로 '정 전 의원은 오후 1~2시 사이에 팟캐스트 방송 <나는 꼼수다>를 녹음하고 있었다'라고 하는 주장은 말이 안 되는것이고 하계동 을지병원에 있어야 할 정 전 의원이 그 시간에 서교동 스튜디오에서 '나꼼수' 녹음을 하고 있었다는 얘기가 되기 때문이라고 반박했다.

민국파 씨는 당시 을지병원 방문과 관련해 "우리는 병실 이동 얼마 후 방문했다가 바로 빠져나와서 (렉싱턴 호텔로) 이동했다. 을지병원에선 점만 찍고 나왔다"고 했다. 특히 그는 "1시 전에 이미 병원 근처에 도착해 있었으나 입감일이 결정되지 않아 병원 주변에 대기하다가 올라간 것"이라고 밝혔다. 즉 을지병원에 머문 시간이 대단히 짧았기 때문에 2시까지 여의도 렉싱턴 호텔에 갈 수 있는 시간은 물리적으로 부족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또한 "당시 상황이 매우 급박해서 운전하는 사람이 시간을 최대한 줄여가며 이동했다"면서 "정 전 의원이 궁색해지니 이제 10분, 20분짜리 진실 게임을 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내가 이렇게 얘기하면 (정 전 의원 측이) 또 뭐라고 말꼬리를 잡을지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정 전 의원의 성추행 의혹에 대해 최근 일고 있는 미투운동(#Me Too 나도 당했다)을 바라보는 세간의 이목이 집중 되고 있다.

김혜성 기자  knstvnews@gmail.com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김혜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인터뷰] 동양화가 윤영경, "백두산의 아름다움 수묵산수화로 담아"[인터뷰] 동양화가 윤영경, "백두산의 아름다움 수묵산수화로 담아"
[초대석] ㈜메이키스트엑스 정재우 대표 “혁신성장 이끌 새로운 전략은 ‘벤처 콤비네이션(V-combination)’”[초대석] ㈜메이키스트엑스 정재우 대표 “혁신성장 이끌 새로운 전략은 ‘벤처 콤비네이션(V-combination)’”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