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5 08:30 (금)
‘부여 능안골 고분군’ 발굴조사 착수
상태바
‘부여 능안골 고분군’ 발굴조사 착수
  • 조영민 기자
  • 승인 2018.03.12 1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재청, 백제 귀족층의 집단묘 22년 만에 정밀 조사
부여 능안골 고분군 36호분(1995~1996년조사) 출토 은제관모장식<사진=부여군>

[KNS뉴스통신=조영민 기자] 문화재청이 ‘백제왕도 핵심유적 보존·관리사업’의 하나로 백제시대 귀족 무덤인 '부여 능안골 고분군‘(사적 제420호)에 대한 본격적인 발굴조사를 시작한다고 12일 부여군(군수 이용우)이 밝혔다.

‘부여 능안골 고분군’은 백제 사비도성의 동쪽에 있는 백제 시대 귀족층의 집단묘 성격을 띤 고분군이다. 1994년 부여군 공설운동장을 조성하던 중 처음 발견되어 국립부여문화재연구소가 1995년과 1996년 두 차례에 걸쳐 발굴, 조사했다.

이곳에서 백제시대 고분 60여 기와 금제 및 금동제이식, 은제관모장식, 은제요대장식 등이 출토됐다.

특히 도굴되지 않은 백제 후기의 귀족 무덤들과 출토유물이 문화재적 가치를 인정받아 2000년 7월에 사적으로 지정됐다.

지난해 시행한 ‘부여 능안골 고분군’ 시굴조사에서 34기의 고분이 추가로 확인됐는데, 보존상태가 좋은 횡혈묘(3호 고분)와 무덤방 및 배수로를 갖춘 13.5m의 대형 석실묘(14호 고분) 등이 새롭게 발견됐다.

올해부터 연차적으로 정밀 발굴조사가 이루어지는 만큼 ‘부여 능안골 고분군’의 성격이 더 명확해질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문화재청은 22년 만에 재개한 이번 조사가 백제 시대 고분의 다양한 형식과 백제 귀족의 부장문화를 연구하는데 크게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부여군과 함께하는 이번 발굴조사의 성과를 활용해 백제 사비 시대 귀족무덤의 실체 규명뿐만 아니라 부여 지역 핵심유적에 대한 왕궁, 관방, 사찰, 왕릉 등 사비왕도의 역사성을 회복하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다.

 

조영민 기자 dtn@hanmail.net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