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여성부, ‘미투’ 간담회 개최…정책 개선방안 논의

[KNS뉴스통신=김린 기자] 여성가족부는 성희롱․성폭력 피해사실을 고발하는 ‘미투(#Me, Too) 운동’이 최근 사회 각계로 확산됨에 따라 관련 간담회를 오늘(7일) 개최한다.

여성부는 이날 오전 10시 서울 광화문 인근에서 ‘미투 공감・소통 제1차 간담회’를 열고 현장의 실상을 공유하고 성폭력 방지 정책 개선방안을 논의한다.

정현백 여성부 장관 주재로 진행되는 이번 1차 간담회는 ‘문화예술계 성폭력’을 주제로 진행된다.

간담회에는 그동안 문화예술계 성폭력을 공론화해온 ‘여성문화예술연합’, ‘성폭력반대연극인행동’ 등 현장단체 관계자들과 성폭력피해자 지원 전문가 등이 참석한다. 참석자들은 문화예술계 현장실태와 현재 정부 정책의 사각지대를 짚어보고 개선방안을 논의한다.

정현백 장관은 “문화예술계 성희롱․성폭력은 고용관계에서만 발생하는 것이 아니므로 문화예술계의 특수성을 반영한 정책적 접근이 필요하다”면서 “현장의 실상에 대한 이해와 공감을 바탕으로 문화예술계 성폭력에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정책방안 마련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여성는 이날 1차 간담회를 시작으로, 사업장, 교육계 등 부문별 성폭력 방지 정책을 보완해나가기 위한 릴레이 공감․소통 간담회를 3월 중 연속적으로 개최할 예정이다.

김린 기자  grin@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김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인터뷰] 빙온젤아이스 전문기업 타스씨앤엠 김진기 회장[인터뷰] 빙온젤아이스 전문기업 타스씨앤엠 김진기 회장
[인터뷰] 권오을 바른미래당 경북도지사 후보[인터뷰] 권오을 바른미래당 경북도지사 후보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