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치일반 더블
홍준표 대표 靑 회동 참석에 여당 '환영' 입장 밝혀

[KNS뉴스통신=박정민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한병도 정무수석을 통해 오는 7일 청와대에서 여야 정당 대표들과 회동하기로 했다고 5일 공식 발표했다. 이 자리에는 그동안 참석하지 않았던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도 참석키로 해, 여당이 이를 환영한다는 의사를 나타냈다.

홍준표 대표는 이날 강효상 비서실장을 통해 "안보 문제에 국한한다고 한 만큼 사안의 엄중함을 고려해 다자 회동이지만 가서 들어보겠다"며 회동에 참석하겠다는 입장을 알려왔다. 홍 대표는 지난 7월과 9월에 있었던 청와대 초청 회동에 불참한 바 있다.

홍 대표의 참석에 대해 여당은 환영한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수석대변인은 현안 브리핑을 통해 "남북 대화와 북미 대화의 물고가 트이고 급변하는 동북아 정세 속에서 초당적 협력을 위한 홍 대표의 대승적 결단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그는 "특히 홍준표 대표가 전제 조건으로 내걸었던 비교섭단체 배제의 조건을 철회한 것은 한반도 평화 정착에 대한 홍 대표와 자유한국당의 의지를 표명한 것으로 평가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와 함께 실질적 논의를 보장해 달라는 홍 대표의 요구는 여야 5당 대표 회담을 추진했던 문재인 대통령의 의지와 정확히 일치하는 것"이라며 "5당 대표가 만나서 사진만 찍는 이벤트가 아니라 실질적인 초당적 협력 방안이 도출되는 생산적 회동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번 회동에서 홍 대표가 내놓을 한반도 평화 정착 방안에 대한 제언을 주의 깊게 경청하고 반영할 수 있도록 최대한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오는 7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열리는 여야 5당 대표 회동 자리에는 대북특사로 나가있는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배석할 예정이다. 대북특사로서 북한 지도부와 면담 결과를 야당 대표들과 공유하는 자리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대해 박범계 대변인은 "이는 자유한국당을 중요한 국정의 파트너로 인식하고 남북 대화와 북미 대화 추진 과정에서 초당적 협력을 이끌어 내기 위한 의지의 표명"이라고 평가했다.

박정민 기자  passion@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박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인터뷰] 동양화가 윤영경, "백두산의 아름다움 수묵산수화로 담아"[인터뷰] 동양화가 윤영경, "백두산의 아름다움 수묵산수화로 담아"
[초대석] ㈜메이키스트엑스 정재우 대표 “혁신성장 이끌 새로운 전략은 ‘벤처 콤비네이션(V-combination)’”[초대석] ㈜메이키스트엑스 정재우 대표 “혁신성장 이끌 새로운 전략은 ‘벤처 콤비네이션(V-combination)’”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