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청와대 더블
文 대통령 “2·28 민주운동, 민주주의 향한 숭고한 여정의 시작”제58주년 2·28 민주운동 기념사…“연대·협력의 힘으로 2·28 정신 온전히 살려”
사진=청와대

[KNS뉴스통신=이동은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28일) “우리는 지난 촛불혁명을 통해 국민이 권력을 이길 수 있다는 것을 다시 증명했다. 돌이켜 보면 그 까마득한 시작이 2·28 민주운동이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대구 콘서트하우스에서 열린 제58주년 2·28 민주운동 기념식에 참석, 기념사를 통해 이 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2·28 민주운동으로부터 우리는 민주주의를 향한 숭고한 여정을 시작했고, 6월 민주항쟁으로 거대한 흐름을 만들어냈으며, 촛불혁명으로 마침내 더 큰 민주주의에 도달했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대구의 자랑스러운 2·28 민주운동이 국가기념일로 지정되고 처음 치러지는 기념식”이라며, “그 첫 기념식에 제가 대통령으로 기념사를 하게 됐으니 더 없는 영광”이라고 말했다.

이어 “오늘 우리는 대구 학생들에 의해 타오른 민주화의 횃불이 얼마나 위대한 시작이었는지 되새기고 있다”며, “2·28 민주운동이 대구만이 아니라 우리 국민 모두의 역사임을 확인하고 있다. 국가기념일이 돼야 한다는 대구시민들의 염원이 이제야 이렇게 실현됐다”고 강조했다.

이날 기념식은 국무회의 의결을 거쳐 지난 6일 2·28민주운동 기념일을 국가기념일로 공표한 이후 처음으로 정부 주관으로 거행됐다.

문 대통령은 “2·28 민주운동이 오늘의 우리에게 주는 또 하나의 의미는 연대와 협력의 힘”이라며, “2·28 민주운동은 대한민국 최초의 민주화운동이었지만 오랜 기간 걸맞은 평가를 받지 못했다. 민주화 운동으로서 법적 정통성을 확보한 것도 50년만인 2010년에 이르러서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러나 드디어 우리 국민은 연대와 협력의 힘으로 2·28 정신을 온전히 살려냈다”며, “그 연대와 협력의 바탕에는 2·28 민주운동과 5·18민주화운동의 상호교류가 있었다. 달빛동맹이라는 이름으로 대구와 광주가 2·28 민주운동을 함께 기념했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아울러 “2·28정신은 대구를 한마음으로 묶었고 멀게 느껴졌던 대구와 광주를 굳게 연결했다. 오늘 이 자리는 그렇게 만들어질 수 있었다”며, “우리 앞에는 함께 헤쳐 나가야할 많은 도전이 있다. 오늘 이 자리를 통해 저는 2·28기념운동이 보여준 연대와 협력의 정신이 그 도전들을 이겨나가는데 나침반이 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문 대통령은 “대구의 정신은 대한민국의 역사 속에서 늘 빛나고 있었다. 대구·경북은 대한민국에서 독립유공자가 제일 많은 곳이다. 대구·경북은 민족항쟁의 본거지”라며, “혁신유림과 항일의병운동, 독립운동으로 면면히 이어진 역사는 대한민국의 뿌리이자 우리 국민 모의 자부심”이라고 밝혔다.

또한 “지금도 대구·경북은 선비정신의 본거지이다. 하지만 대구·경북의 선비정신은 고루한 것이 아니다”며, “새로움과 정의로움을 추구하는 정신이다. 그 정신이 2·28 반독재 민주운동을 낳았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정의와 자유를 향한 대구의 기개와 기조가 잠자는 정신적 자산에서 깨어나 정의로운 대한민국을 만드는 현실의 힘이 되기를 기원한다”며, “우리가 가야할 ‘더 넓고, 더 깊고, 더 단단한 민주주의’, 그 길을 오늘 다시 다짐하자”고 강조했다.

이동은 기자  eun3753@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이동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인터뷰] 빙온젤아이스 전문기업 타스씨앤엠 김진기 회장[인터뷰] 빙온젤아이스 전문기업 타스씨앤엠 김진기 회장
[인터뷰] 권오을 바른미래당 경북도지사 후보[인터뷰] 권오을 바른미래당 경북도지사 후보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