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청와대 더블
文 대통령 “특사 자격으로 오신건가”…김여정 “국무위원장 특명 받고 왔다”靑 “김여정 ‘내가 특사입니다’ 먼저 언급, 사실과 다르다”
사진=청와대

[KNS뉴스통신=이동은 기자] 평창동계올림픽 개회식 참석차 방남했던 북한 고위급 대표단의 일원이었던 김여정 북한 노동당 중앙위 제1부부장이 자신이 특사 자격으로 왔다는 사실을 문재인 대통령의 질문에 답을 하는 과정에서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오늘(12일)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지난 10일 문 대통령과 북한 고위급 대표단이 접견했을 당시 김 제1부부장이 ‘내가 특사입니다’라고 밝혔다는 일부 언론 보도에 대해 “사실과 다르다”고 밝혔다.

복수의 청와대 관계자에 따르면 특사 관련 내용을 먼저 언급한 것은 문 대통령이라고 전해졌다.

문 대통령은 북한 대표단을 접견한 자리에서 김 제1부부장에게 “특사 자격으로 오신 것입니까”라고 물었고, 이에 김 제1부부장이 “국무위원장의 특명을 받고 왔습니다”라고 답변했다는 것이 청와대의 설명이다.

당시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접견이 끝난 뒤 브리핑을 통해 김 제1부부장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특사 자격으로 방한했다고 밝힌 바 있다.

이동은 기자  eun3753@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이동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단독인터뷰] 대한민국문학메카본부 황하택 이사장, "문학은 영적이며 모든 예술의 근본"[단독인터뷰] 대한민국문학메카본부 황하택 이사장, "문학은 영적이며 모든 예술의 근본"
[인터뷰]한국공공기관연구원 자문위원 임승범 노무사 "성공적 정규직 전환에 대해 말하다"[인터뷰]한국공공기관연구원 자문위원 임승범 노무사 "성공적 정규직 전환에 대해 말하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