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연예일반 더블
'사망' 김한일, 안타까운 사연 담긴 90년대 인기 女 가수 요절 재조명
사진=영화 '우리들의 고교시대'스틸 컷

[KNS뉴스통신=황인성 기자] 가수 김한일의 사망 소식이 전해졌다.김한일은 중국에서 활동 해 온 한국인으로 지난 6일 제주도에서 돌발성 질병으로 세상을 떠났다.

김한일 사망 소식에 가요계에 요절한 가수 장덕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장덕은 수면제 과다복용으로 1990년 세상을 떠났다. 당시 가요 관계자들은 장덕이 겪고 있던 ‘불안정한 생활로 인한 고독감’을 사망 원인으로 언급했다. ‘소녀와 가로등’, ‘나 너 좋아해’ 등 명곡을 남긴 장덕의 나이, 그 때 29세였다.

첼리스트 아버지와 화가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난 장덕은 어릴 때부터 탁월한 예술 감각을 드러낸 것으로 유명하다. 오빠인 장현과 함께 1980년대 그룹 ‘현이와 덕이’를 결성해 숱한 히트곡을 냈다. 그러다 장현은 설암 선고를 받았다. 그런 오빠를 간호하는 몫은 장덕이 맡았다. 투병하는 오빠를 지켜보던 장덕은 1990년 2월 수면제를 털어 넣고 먼저 세상을 떠났다. 동생의 뒤를 이어 장현 역시 같은 해 8월 하늘로 갔다.당시 남매의 연이은 죽음은 팬들에게 많은 충격을 줬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기사는 KNS뉴스통신 고유 콘텐츠입니다. 제휴 계약 없이 본지 기사를 상습 도용 중인 일부 언론사의 경우, 재차 도용시 법적 조치를 취할 것임을 사전 고지하는 바입니다.

황인성 기자  ent1@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황인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인터뷰]한국모피협회 조수형, "모피, 긍정적인면도 고려해야"[인터뷰]한국모피협회 조수형, "모피, 긍정적인면도 고려해야"
[인터뷰] 홍상규 젬브로스 대표 "보석은 혼(魂)으로 만든다"[인터뷰] 홍상규 젬브로스 대표 "보석은 혼(魂)으로 만든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