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더블
여가부 조직개편…"여성 폭력 방지·일자리·가족 지원 강화"
조직개편 기구도 <자료=여성가족부>

[KNS뉴스통신=김린 기자] 여성가족부는 1일자로 내부 조직개편을 단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조직 개편은 여성 일자리 정책 추진체계 강화, 다양한 가족의 안정적 삶 지원 및 사회적 차별 해소, 실질적 성평등 사회 실현을 위한 여성폭력 방지 강화하기 위한 조치다.

우선 경력단절여성 일자리 지원 등 일자리 창출정책을 강화를 위해 ‘여성인력개발과’를 일자리 전담부서로 지정해 부내 일자리 관련 정책을 총괄하고 추진상황 확인‧점검하는 일을 담당토록 했다.

‘가족정책과’는 부내 저출산 관련 업무를 총괄해 국민 체감도 높은 정책 개발에 나서고 ‘가족지원과’는 한부모가족 지원과 양육비 이행 지원, 취약‧위기가족 지원 업무에 집중한다.

아울러 ‘가족문화과’를 신설해 가족친화인증‧관리, 성평등한 가족문화 확산, 아이돌봄 서비스 등의 업무를 맡게 했다.

‘다문화가족과’는 다문화가족 지원정책 총괄‧조정, 사회 인식개선, 결혼중개업 관리 등 관련 업무를 함께 추진한다.

‘권익정책과’는 여성폭력 방지를 총괄해 관련 법‧제도를 체계적으로 마련한다. 또 이전 복지지원과가 맡았던 일본군‘위안부’피해자 지원 및 기념사업을 담당해 피해자의 명예와 존엄회복을 위한 노력을 더욱 강화한다.

‘권익지원과’는 디지털 성폭력 등 신종 성범죄 방지를 위한 정책 마련과 성폭력 및 성희롱 방지 업무를 함께 추진한다. ‘권익보호과’(구 복지지원과)는 가정폭력 방지 및 피해자 지원 업무를 전담한다.

‘권익기반과’(구 폭력예방교육과)는 성매매 방지 및 폭력예방교육 업무를 담딩해 올바른 성인식 형성과 여성 권익증진을 위한 토대 마련에 집중한다.

황윤정 정책기획관은 “이번 조직개편으로 조직운영의 효율성을 제고함으로써 새 정부의 국정과제를 차질 없이 추진하고 국민이 체감하는 정책서비스를 적극 실행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린 기자  grin@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김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인터뷰] 김상동 경북 예천군 前 부군수 "예천을 경북의 중심으로 세우겠다"[인터뷰] 김상동 경북 예천군 前 부군수 "예천을 경북의 중심으로 세우겠다"
[초대석] 조규영 서울특별시의회 부의장, 제9대 의회 마무리 소회[초대석] 조규영 서울특별시의회 부의장, 제9대 의회 마무리 소회
여백
여백
 
Back to Top